실시간뉴스
갈수록 늘어나는 해외구매, 왜?…“국내가격보다 싸니까”
갈수록 늘어나는 해외구매, 왜?…“국내가격보다 싸니까”
  • 전해영
  • 승인 2018.07.03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국내 소비자의 해외직구 이용 금액은 약 2조2,000억원으로 전년보다 29% 증가하면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해외구매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이용실태를 조사했다고 밝혔다.

3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소비자(복수응답)의 78.1%가 국내가보다 저렴한 가격 때문에 해외구매를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해외가격과 국내가격의 차이 체감도 조사결과, 전체적으로 27.7% 저렴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아·아동용품의 경우 31.8%로 체감 가격차가 가장 컸다.
 
주로 구매하는 품목(복수응답)은 의류(40.7%), 건강보조식품(38.9%), 가방·지갑 및 잡화(34.8%) 순이었으며, 주요 대상 국가(복수응답)는 미국(82.5%), 일본 (31.2%), 중국(21.3%) 등이었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사이트(392명, 복수응답)는 아마존(71.4%, 280명), 이베이(37.0%, 145명), 아이허브(22.4%, 88명) 순이며, 주로 이용하는 배송대행업체(236명, 복수응답)는 몰테일(37.3%, 88명), 유니옥션(18.2%, 43명), 아이포터(17.8%, 42명) 등이었다.

해외구매 사이트를 선택하는 기준(983명, 복수응답)으로 저렴한 가격(62.4%, 613명), 신속하고 안전한 배송(43.2%, 425명), 상품의 다양성(29.0%, 285명) 등을 꼽았으며, ‘상품의 다양성’의 경우 2016년 조사(15.4%)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고 한국소비자원은 분석했다.

응답자의 56.4%(564명)는 해외서비스를 이용한 경험이 있었다. 이 중 84.9% (479명)가 해외 호텔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이용하는 사이트는 호텔스닷컴(23.6%, 113명), 익스피디아(14.6%, 70명), 아고다(12.9%, 62명) 순이었다.

이어 해외서비스 이용 경험자의 59.9%(338명)는 외국항공사를 이용했는데, 이 중 42.3%(143명)는 항공권 예약 대행 사이트를 통해, 40.8%(138명)는 항공사 홈페이지에서 직접 예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의 안전한 해외구매를 돕기 위해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을 운영하고 있으며, 포털을 통해 해외구매 소비자피해 예방가이드라인 및 관세·통관절차·병행수입 등 해외구매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들을 제공하고 있다.

[Queen 전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