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웃음 폭탄 터트린 <앤트맨과 와스프> 신스틸러는?
웃음 폭탄 터트린 <앤트맨과 와스프> 신스틸러는?
  • 전해영 기자
  • 승인 2018.07.06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가 적수 없는 흥행 독주를 예고한 가운데 웃음 폭탄을 터트리며 역대급 관객반응을 이끈 신스틸러들이 화제다.

먼저 이 영화의 흥행 중심에는 주인공인 앤트맨과 와스프뿐 아니라 전작 <앤트맨>에서도 함께한 앤트맨의 동업자 ‘루이스’와 티아이, 데이빗 다스트말치안이 연기한 동료 직원들 ‘데이브’, ‘커트’가 있다.

이중 루이스를 연기한 마이클 페냐는 그야말로 미친 존재감으로 관객들의 극찬을 이끌고 있다. 특기인 속사포 랩 같은 대사는 한층 업그레이드됐고, 여기에 ‘진실의 약’이 더해지면서 완벽한 코믹 연기로 가히 최고의 신스틸러로 떠올랐다.

루이스는 앤트맨과 와스프 옆에서 계속 함께하며 특유의 재치와 유쾌한 유머를 펼친다. 또한 쿨한 듯 어리바리한 모습으로 등장하는 그의 동료 직원들도 결정적인 순간에 재치를 발휘, 자신들의 캐릭터를 관객들에게 각인시키는 등 웃음 폭탄을 빵빵 터트리며 관객들의 웃음 사냥꾼 역할을 톡톡히 한다.

어디 그뿐인가. 이번 편에 처음 합류한 ‘지미 우’는 새로 합류한 쉴드 요원 팀장으로서 앤트맨을 감시하면서도 강압적인 태도보다는 조금 허술한 모습을 보여 관객들에게 호감을 얻고 있다. 지미 우를 연기한 랜들 파크는 배우이자 코미디언이며 작가로도 활약하는 한국계 미국인으로 개봉을 앞둔 <아쿠아맨>에도 캐스팅되는 등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를 섭렵하며 맹활약 중이다.

더불어 딸바보 앤트맨을 무장해제 시키는 깜찍한 딸 ‘캐시 랭’ 역시 신스틸러로서 존재감을 뽐냈다. 기존 MCU에서 볼 수 없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가 테마인 <앤트맨과 와스프>에서 히어로의 인간적이고 가족적인 모습을 완성해주는 캐시는 어느 누구와 함께 있어도 눈에 띄는 역할로 진정한 신스틸러라 말할 수 있다.

캐시 역의 애비 라이더 포트슨은 전작보다 한층 자란 모습으로 등장해 재치 있고 성숙한 연기로 연기파 아역배우의 힘을 보여준다.

[Queen 전해영 기자] [사진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