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무인운전' 서울교통공사 노사 갈등
'무인운전' 서울교통공사 노사 갈등
  • 최수연기자
  • 승인 2018.07.11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무인운행시스템이 도입된 우이신설선 열차 운행모습.

서울교통공사가 전자동(DTO) 운전시스템을 도입하려는 검토 단계에서 노조 측과 큰 갈등을 겪고 있다. 노조는 회사 측이 노사 합의 없이 '무인운전' 도입을 추진, 시민안전과 고용환경을 위협한다며 김태호 사장의 퇴진까지 요구하고 나섰다. 회사 측은 무인운전이 아니라 기관사가 탑승하는 시스템이라며 노조가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11일 오전 10시30분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조합원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태호 사장 퇴진 촉구를 위한 조합원 총회'를 열었다.

노조는 "김 사장이 노조를 배제한 채 일방적으로 무인운전·무인역사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며 "단순한 신기술이 아니라 직원과 조합원들에게 고용을 포함한 심대한 노동조건의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사안임에도 일방 추진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또 시민안전이 위협받을 수 있는 사안이기 때문에 사회적 공론의 장에서 논의와 합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노조는 김태호 사장 퇴진운동을 본격화하겠다고 예고했다. 앞서 6월26일 무인운전·무인역사 추진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김 사장에게 6월 말까지 답변을 요구했다. 이에 답변이 없자 7월1일부터 '김태호 사장 퇴진 서명운동'을 실시, 이날 1만여명이 넘게 서명한 조합원 서명용지를 서울시에 전달했다.

공사는 올 3월 스페인의 지하철운영기관 TMB와 협약을 맺고 무인운행시스템 등 기술교류를 추진하며 도입 준비를 본격화하고 있다. 아직 도입 목표시기를 정하지는 않았지만 오는 2022년 개통하는 8호선 별내 연장선에 도입을 염두에 두고 있다. 

회사 측은 노조가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반박한다. DTO를 도입하더라도 기관사 한명이 탑승하는 방향을 검토하고 있어 무인운전이 아니라는 것이다. 또 DTO 도입 추진은 이미 노사가 합의한 사항이라는 설명이다. 

김성진 서울교통공사 노사협력처장은 이날 오후 2시 시청에서 열린 약식 브리핑에서 "8호선은 도입 당시부터 DTO 시스템을 탑재했다"며 "2014~2015년 실시한 기술개발 연구용역도 노사간 합의가 끝난 사항"이라고 밝혔다. 또 "시민의 안전을 위해 시스템 안전성, 정밀성을 높이는 작업은 지속하겠지만 (전동차에서) 기관사를 내리게 한다는 계획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대화를 거부한다는 노조의 주장에 대해서도 "올 4월 통합노조 출범 이후 임시노사협의회, 세 차례의 노사실무협의회, 노사대표 간담회를 열었다"며 반박했다.

더불어 공사는 노조가 불법적인 활동을 이어갈 경우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노조가 6월11일부터 시청 앞 광장에서 벌이고 있는 불법 천막농성과 전동차 및 역사 내 홍보물 불법 부착을 대상으로 법과 원칙에 따라 강력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QUEEN 최수연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