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리와 안아줘> 민성욱-배해선, 반전의 반전 거듭해 극의 긴장감 채워
<이리와 안아줘> 민성욱-배해선, 반전의 반전 거듭해 극의 긴장감 채워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07.12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MBC ‘이리와 안아줘’]

배우 민성욱과 배해선이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서 신 스틸러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에서 배우 민성욱과 배해선이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하며 극의 긴장감을 한층 극대화 시켜주고 있다.

현재 민성욱과 배해선은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안에서 반전의 인물들로 손꼽히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제대로 사로잡고 있다. 11일 방영됐던 25, 26회에서 펼쳐 보인 두 사람의 활약은 안방극장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먼저 민성욱은 드라마 초반 채도진 (장기용 분)을 대신해 칼을 맞는 등 그의 편에 서서 든든히 지켜주는 따듯한 선배 ‘강남길’인줄 알았으나, 그와 정반대의 인물이었다. 그는 박희영 (김서형 분)에게 채도진과 관련된 정보들을 전달한 배신자 였던 것. 그러나 박희영이 죽자 또 다시 그녀와 똑같이 채도진의 사건을 파헤치는 한지호(윤지혜 분) 기자에게 접근해 정보를 주며 회심의 미소를 짓는 등 민성욱의 잇따른 배신이 향후 전개에 어떤 영향을 끼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됐다.

다음은 지난주 5일, 짧은 등장임에도 불구하고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보는 이들의 뇌리에 깊게 각인 시킨 배해선은 윤희재(허준호 분)의 또 다른 추종자 전유라로서 본격적인 움직임을 드러냈다. 그녀는 자신이 근무하는 병원에 실려 온 윤희재를 떨리는 마음으로 애틋하게 바라보며 그를 향한 애정을 보여준 것은 물론 그가 탈출할 수 있게 도와주는 결정적인 역할까지 했다. 링거를 갈아주는 척하면서 그의 손에 실핀을 쥐어준 후 그가 수갑을 풀 수 있도록 교도관의 시선을 가려주고, 또 병원을 빠져나갈 수 있게 내부 CCTV가 없는 방향까지 알려주는 등 그를 향한 배해선의 맹목적인 행동이 가져올 파장의 끝은 어떠할지 관심이 모아졌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