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환경부, 농어촌 깨끗한 수돗물 공급에 전력
환경부, 농어촌 깨끗한 수돗물 공급에 전력
  • 황정호
  • 승인 2010.05.25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농어촌 깨끗한 수돗물 공급에 전력


환경부는 2014년까지 농어촌 면단위 지역 및 도서지역의 상수도 서비스 수준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2단계 농어촌?도서지역 상수도 확충 수정계획을 수립?추진한다고 발표하였다.


환경부에 따르면 농어촌?도서지역 상수도확충 계획은 상수도보급사업 추진을 위한 국가계획으로 그간 1단계(1994~2004)?2단계(2005~2014) 계획을 추진하였으나, 상수도 보급 확대 필요성, 각종 개발사업 시행으로 인한 농어촌?도서지역 신규 상수도 수요 등을 반영하기 위해 2단계 상수도 확충계획에 대한 수정계획을 마련한 것이다.


1?2단계 계획의 경우 1994년 우루과이라운드 협상타결 이후 농?어민의 생활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수립?추진되었으며, 2009년까지 국고 1조 6,845억원을 투자하여 539개 지역에 상수도시설을 확충하여, 16.1%에 불과하던 농어촌 면단위 지역 상수도보급률을 47.7%('08년 기준)까지 끌어올렸다.


그러나 그간의 상수도 보급사업의 추진에도 불구하고, 아직 농어촌 면단위지역의 상수도 보급률(47.7%)은 전국 평균 92.7%에 크게 미달하는 수준으로 면단위 주민의 절반 이상이 상수도 서비스를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며, 이러한 상수도 미보급 지역의 경우 '08년, '09년 봄철 가뭄시 제한급수, 운반급수 등으로 생활에 큰 불편을 초래하는 등 상수도 보급 확대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었다.


금번 수정계획의 주요내용으로는, (상수도 보급률 목표 상향 조정) 당초 75% 수준으로 상정한 농어촌 면지역 및 도서지역의 상수도 보급률 목표를 2014년까지 76%로 제고하는 것으로 상향 조정하였으며, (투자대상 사업 확대) 이러한 보급률 목표 달성을 위해 기존계획에서 196개 지역(2010년~2014년까지)이었던 보급사업 지역을 503개 지역으로 257% 상향 조정하여, (투자규모 확대) 기존 1조 4,827억원(국고 1조 379억원) 투자계획을 65% 증가시켜 총 2조 4,510억원(국고 1조 7,232억원)을 투자하는 것으로 수정하였다.


환경부 관계자는 “계획에 따라 상수도 보급사업이 추진될 경우 그간 상수도 서비스를 공급받지 못하던 주민 114만명에게 신규로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게 되어 가뭄 등으로 인한 상습적인 식수난 해소가 가능할 것” 이라며 “상수도가 보급되지 않아 지하수를 식수로 사용하던 주민 들의 건강 및 보건 측면에서도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