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BMW 손해액 '2329억' 보험사, BMW에 구상권 청구 소송 들어간다
BMW 손해액 '2329억' 보험사, BMW에 구상권 청구 소송 들어간다
  • 최수연기자
  • 승인 2018.08.08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연이어 일어난 BMW 차량 화재에 대해 BMW 측은 결함을 인정함에 따라 국내 손해보험사들의 구상권 청구 소송이 줄줄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수년간 일어났던 BMW 사고에 의해 지급했던 모든 보험금까지 포함될 예정이며, 보험사들과 BMW 간의 소송전이 예상된다.

복수의 손해보험사는 8일 "BMW가 지난 6일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차량 결함을 인정한 만큼 화재 사고로 지출한 보험금에 대해 BMW에 구상권을 청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상권은 남의 빚을 갚아 준 사람이 그 사람에게 그 돈을 돌려달라고 하는 권리다.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BMW 차량에서 화재사고는 올해 들어서만 32건 발생했다. 2011년 이후부터 매년 유사한 사고가 있었지만, BMW는 '원인불명'이라고만 책임을 부인해왔다. 그러다 올해 연쇄 화재 사고로 사태가 커지자 BMW는 차체 결함을 인정하고 42종 10만6000여대를 리콜하겠다고 밝혔다.

보험사들은 BMW 520d 차종을 비롯해 여러 차량의 화재 사고와 고장 수리 등으로 인한 보험금을 고객에게 보상해줬다. 지난해 자동차보험 손해액 중 BMW 손해액이 2329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대형 손해보험사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차체 결함으로 의심이 가도 BMW가 인정하지 않아 구상권을 청구하기 어려웠다"며 "그러나 이번에 회사가 결함을 인정했으니 구상을 청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손해보험사들은 현재 회사별로 올해 화재사고는 물론, 지난 수년간 사고 중 유사 사례 데이터를 추출하고 있다. 관련 작업을 마치면 회사별로 BMW에 구상을 청구할 예정이다.

BMW가 곧바로 보험사들의 구상 요구를 수용할 가능성은 작다. BMW가 거부하면 보험사들은 BMW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다는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는 "BMW와 법적 다툼이 전개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차량 결함을 직접 인정했으므로 소송으로 가더라도 보험사들이 승소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Queen 최수연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