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병준 "대통령의 은산분리 입장 전환 환영, 탈원전도 전환해야"
김병준 "대통령의 은산분리 입장 전환 환영, 탈원전도 전환해야"
  • 최수연 기자
  • 승인 2018.08.0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9일 오전 경북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과의 탈원전 정책 재고를 위한 국민경청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병기 한수원 노조위원장.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9일 오전 경북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과의 탈원전 정책 재고를 위한 국민경청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병기 한수원 노조위원장.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지지세력과 민주당 내에서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은산분리에 대해 입장을 전환했듯이 탈원전에 대해서도 국정 지도자들이 전환적인 자세를 보였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경북 경주시 화백컨벤션에서 열린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과의 '탈원전 정책 재고를 위한 국민경청회'에 참석해 "탈원전이나 에너지수급 문제에 있어 국가 지도자로서 전환적인 입장을 내줬으면 좋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가 IT 대기업의 인터넷 은행 소유의 최대 지분을 확대한다는 입장을 내놓은 데 대해 한국당 입장에선 시장의 자율을 확대한다는 점에서 참으로 환영한다"며 "저희들이 기대하는 수준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시장을 보다 자유롭게 해주고 규제를 푼다는 점에서 참 다행"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의 입장 변화를 환영하며 앞으로 더 나아가 빅데이터의 사용 등에서도 조금 더 전환적인 입장이 있기를 간절히 소망한다"며 "은산분리 문제에 있어서 지지세력과 민주당 내에서 반대가 거셀 텐데, 현실을 인식하고 전환적 입장(을 보여)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 온난화다 뭐다 해서 더위는 올해의 특별한 현상이 아니라 계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볼 것"이라며 "정부가 내놓은 제8차 에너지수급계획은 수요 예측이 정말 맞는지 의심이 가더라. 국정 지도자나 특정 집단의 논리에 의해 수요예측이 왜곡된 점이 있지 않나 걱정이 든다"고 우려했다.

이어 "전기자동차나 블록체인 등 온갖 곳에서 수요가 늘어날 텐데, 원자력 원료는 비교적 단가가 싼 데 비해 석탄 등은 가격변동이 심하고 오름세가 만만치 않다"며 "유연탄으로 계산하면 한전의 추가부담이 몇조 원이 더 들 수 있는데 그것은 결국 국민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렇게 싼 발전원료를 두고 국민을 위한 정부가 이래도 되냐"며 "은산분리에 있어 전환적인 입장이 시작됐듯이 탈원전 부분에서도 국정 지도자들께서 우리 미래 산업과 국민의 일상을 위한다는 입장에서 전환적인 자세와 입장을 보여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Queen 최수연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