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성태 "文대통령, 북한산 석탄에 국민적 오해가 있으며 은폐 의혹엔 예민해해"
김성태 "文대통령, 북한산 석탄에 국민적 오해가 있으며 은폐 의혹엔 예민해해"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8.16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통령-여야 5당 원내대표 오찬 회동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통령-여야 5당 원내대표 오찬 회동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문 대통령과 오찬 회동 직후 북한산 석탄 밀반입 논란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북한산 석탄 밀반입 문제에 대해선 국민들의 오해가 있고 야당 주장에 대해서는 예민해 하셨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간 오찬회동 직후 별도로 기자간담회를 갖고 '북한산 석탄 반입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는데 그 부분에 대한 문 대통령의 답변이 없었느냐'는 질문을 받고 "문 대통령은 박근혜 정부 시절에도 북한산 석탄이 들어왔다기 보다는 북한과 왕래하는 선박이 한국에 많이 들어왔다는 입장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당 입장에서는 대통령의 그런 입장을 수용하고 이해할 수 있는 사항이 결코 아니었다"며 "그렇기 때문에 국정조사 요구는 그 자리에서도 분명히 있었다"고 강조했다.

다만 "바른미래당 입장은 앞으로 8월 임시국회에서 상임위와 대정부질의를 통해 정부 해명과 입장이 밝혀질 기회가 있을 것이기 때문에 그 때에도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으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는 입장으로 정리가 됐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선거제도 개편과 관련해 "지난해 대선 이후인 5월 19일 5당 원내대표와 회동에서 문 대통령은 '국회에서 선거제도 개편이 이뤄지면 의원내각제도 수용할 수 있다'는 의지를 보였다"며 "국회 차원에서 선거제도 개혁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지면 대통령도 수용하겠다는 입장이 선제적으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판문점선언 비준 요청과 관련해선 "문 대통령은 지난 4·27 남북정상회담 국회 비준 처리를 상당한 부분 희망했다"며 "그러나 한국당은 한반도의 실질적 비핵화에 대한 진전이 이뤄지고 그 내용이 국제사회와 교감이 이뤄졌을 때 남북경제협력과 체육문화교류 등 다방면에서 실질적 협력이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지금 아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고 했다. 

제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선 "9월 정상회담에 대한 구체적 날짜에 대해서는 얘기가 없었다"며 "다만 문 대통령은 9월 회담을 확정적 일정으로 갖고 있는 듯 보였다"고 전했다.

자신의 3차 남북정상회담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제안이 있었으나 그 부분에 대해 답변을 정확하게 드리지 않았다"며 "앞으로 우리당 차원에서 깊은 논의를 거쳐야 할 부분"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여야정상설협의체 첫 의제로 탈원전을 제안한 것에 대해서는 "11월 처음으로 개최되는 여야정상설협의체 의제로 탈원전 정책의 속도와 방향을 조절하는 부분으로 하자는 제안을 했고 대통령은 강한 부정도 하지 않았다"며 "대통령께서는 경청했다고 정리하는 것으로 하자고 말씀하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제 선정과 관련해 "여야정상설협의체가 분기별 1회 개최에 원칙적으로 합의했기 때문에 여야도 교섭단체 협의에 의해 대통령께 요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의제는 아마 여야정이 상설협의체가 개최되기 이전에 서로 조율하는 절차를 가지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또 정부 경제정책에 대해선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폐단에 대해 분명하게 짚었다"며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폐단을 대통령이 잘 이해를 하고 방향을 수정하는 게 좋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Queen 김준성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