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제34회 신한동해오픈, 국내파 우승컵 되찾을까?
제34회 신한동해오픈, 국내파 우승컵 되찾을까?
  • 류정현 기자
  • 승인 2018.09.04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4회 신한동해오픈(총 상금 12억원, 우승상금 2억 1600만원)에 국내파와 해외파가 총 출동해 각축전을 벌인다.

올해도 아시안투어와 코리안투어(KPGA) 공동 주관으로 열리는 신한동해오픈은 1981년 처음 창설된 이래 최경주, 배상문, 안병훈, 김민휘, 류현우 등 한국남자프로골프를 대표하는 선수들을 배출하는 등 최고의 역사와 권위를 자랑하는 국제대회로 성장했다. 최근 2년간은 인도의 가간짓 불라와 캐나다 교포 리처드 리(이태훈)가 우승하며 2년 연속 외국인 선수의 품으로 돌아갔다. 올해 신한동해오픈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들은 이번만은 호락호락하게 우승컵을 내주지 않겠다는 기세다.

이번 대회 최대 관심사는 PGA투어에서 활약중인 안병훈의 참가 여부다. 3년전 31회 대회에서 국내무대 첫 우승을 이 대회에서 기록했던 안병훈은 2년만에 대회출전을 완료한 상태다. 현재 PGA 페덱스 플레이오프 2차전에 참가 중이며 페덱스컵 포인트 46위로 3차전 진출이 유력한 상황이다. 이번 주 이어서 열리는 페덱스컵 3차전 직후 포인트 순위 30명 이내에 진입하지 못해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하지 못할 경우 바로 귀국해 신한동해오픈에 출전한다는 계획이다. 가능성은 반반이다.

이번 대회에는 아시안투어의 강자들이 대거 출전한다. 전년 대회 우승자 리처드 리는 물론 지난 달 유러피언투어 피지인터내셔널에서 어니 엘스를 제치고 우승하는 등 상승세가 가파른 32회 우승자 가간짓 불라를 포함해 작년 공동 3위를 기록한 스캇 빈센트(짐바브웨), 태국의 골프신성 재즈 자네왓타나온드(태국) 등이 아시아 최강자를 가리기 위해 입국한다.

코리안투어에서는 시즌 2승으로 제네시스 포인트 및 상금순위 1위를 기록 중인 박상현을 필두로 맹동섭, 이형준, 이태희, 문경준, 김태훈, 김태우 등 언제라도 우승 가능한 상위권 선수들이 총 출동하며, 올해 코오롱 한국오픈에서 '낚시꾼 스윙'으로 국제적 화제를 모은 최호성도 대회주최측 초청선수로 출전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일본투어에서 활약중인 선수 중에는 27회 우승자 류현우를 비롯 황중곤, 이상희 등도 우승경쟁에 가세한다.

제34회 신한동해오픈은 오는 9월 13일부터 16까지 나흘간 인천 베어즈베스트청라 골프클럽(파71.7252야드)에서 개최된다.[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