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안동시, 노-페이퍼 전략회의...현장에서 답을 찾다 !
안동시, 노-페이퍼 전략회의...현장에서 답을 찾다 !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09.27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춤축제장 현장 찾아 준비상황 점검 시간 가져

 

안동시는 27일,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18을 하루 앞두고 축제장 현장을 점검하는 노-페이퍼(no-paper) 전략회의를 가졌다고 전했다.

9월 28일 저녁, 개막식을 시작으로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18 및 제47회 안동민속축제가 열흘 동안 탈춤공원 및 시내 곳곳에서 시작된다.

이에 축제 준비상황을 꼼꼼하게 살피기 위해 추석 연휴가 끝나자마자 권영세 시장 이하 간부 공무원들은 아침 일찍부터 축제장에 모여, 박원호 축제관광재단 집행위원장으로부터 탈춤페스티벌 준비상황 브리핑을 받고 현장을 둘러봤다.

박원호 집행위원장은 “올해는 「비탈민 난장」프로그램을 시가지에서 열어 축제장 뿐 아니라 안동 전역에서 축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소외계층을 위한 거리공연 횟수도 대폭 늘렸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권영세 안동시장은 “안동시민뿐만 아니라 외지에서도 축제장을 많이 찾아올 수 있도록 블로그 기자단 등 협조를 통해 축제 홍보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주문했고, “축제장뿐만 아니라 시가지 프로그램도 홍보에도 철저를 기해 상인들도 축제에 함께하는 분위기를 조성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관람객의 교통편의 및 볼거리 제공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설치된 부잔교를 간부들과 함께 직접 걸어보면서 “축제기간 내내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안전요원을 배치하고 구명정 등을 준비할 것”을 강조했다.

 


[Queen 김도형기자] 사진 안동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