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풍경택배작가 김도형의 바다 10
풍경택배작가 김도형의 바다 10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10.16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혼자보다는 둘
풍경택배작가 김도형의 '바다'

 

좋은 풍경사진을 얻기 위해 정처 없이 돌아다닌다.

세상은 드라마틱한 움직임으로 가득차서 어디를 가더라도 쓸만한 사진 몇 장은 꼭 건져서 돌아온다.

서울서 가장 가까운 바다인 용유도 왕산해수욕장을 찾은 것은 지난 여름 몹시 더운 날이었다.

해변에 두 사람이 우산으로 햇빛을 가리고 앉아 있고 두 사람 위의 전선에는 갈매기 두 마리가 앉아 있었다.

이런 장면을 만난 것은 행운이었다.

역시 사람이나 무엇이나 혼자보다는 둘이 있는 것이 아름답다.

글, 사진 풍경택배작가 김도형(인스타그램 photoly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