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文 대통령, '포용국가·평화의 한반도·생활적폐' 등 '3대 키워드' 제시
文 대통령, '포용국가·평화의 한반도·생활적폐' 등 '3대 키워드' 제시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11.01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19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19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포용국가'와 '평화의 한반도', '생활적폐 청산' 등 3대 키워드 제시하며 국회를 향해 정책 추진에 협조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먼저 예산안의 방향과 목표를 설명하면서 "2019년도 예산안은 함께 잘 사는 나라를 만드는 예산이다. 포용국가를 향한, 중요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경제 불평등을 키우는 과거의 방식으로 되돌아 갈 수는 없다. 물은 웅덩이를 채우고 나서야 바다로 흘러가는 법"이라며 "전환과정에서 발생하는 고통을 함께 이겨내겠다"고 말했다. 미국 금리 인상과 미-중 무역 분쟁, 고용 여건 악화 등 대내외 경제지표 악화에도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인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공정경제의 필요성을 역설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연설 말미에서도 "우리는 함께 잘 살아야 한다. 우리는 함께 잘 살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과정에서 '함께'라는 단어는 25번, '포용'은 18번 거론됐다.

또 문 대통령은 지속가능한 대한민국을 이끄는 또 하나의 축으로 '평화의 한반도'를 꼽았다. 이날 연설에서 '평화'를 8번 언급한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 논의가 진행되는 과정을 설명한 뒤 "평화야말로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 "이라고 했다. 또 "남북 간 철도와 도로 연결, 산림협력, 이산가족상봉 등 남북 간에 합의한 협력 사업들도 여건이 되는대로 남북협력기금을 통해 차질 없이 지원하겠다"며 "남북국회회담도 성공적으로 진행되길 기대한다. 정부로서도 모든 지원을 다 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여야 의견이 엇갈리는 4·27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물인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동의에 대해 직접 언급하진 않았으나 '평화의 한반도'를 이루기 위한 여야의 '초당적 협력'을 에둘러 당부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현 정부 국정지표인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를 강조하면서 "정부는 국민의 요구에 응답하여 권력적폐를 넘어 생활적폐를 청산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 전반에 반칙과 특권이 없는 공정한 사회를 만드는 데 국회가 함께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역시 적폐청산 의지를 강조해 온 문 대통령이 국정감사 기간 동안 촉발된 '고용세습 의혹' 에 대해 간접적으로 언급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다. 여야의 공방 끝에 앞서 감사원은 서울교통공사에 대한 감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밖에도 '권력기관 정상화'를 위한 국회의 협조도 요청했다. 또 국정원법 개정을 마무리해 국정원이 국민의 정보기관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해달라고도 당부했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