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올시즌 최종전 'ADT캡스 챔피언십'에서 놓치면 안될 '관전포인트'
올시즌 최종전 'ADT캡스 챔피언십'에서 놓치면 안될 '관전포인트'
  • 류정현 기자
  • 승인 2018.11.08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LPGA 투어 2018시즌 최종전 'ADT캡스 챔피언십 2018'(총상금 6억원, 우승상금 1억 2000만원)이 오는 9일(금)부터 사흘간 경기도 여주에 위치한 페럼 클럽(파72.6616야드)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는 상금왕과 대상, 최저타수상, 다승왕 등 올시즌 KLPGA 투어 주요 타이틀경쟁에 종지부를 찍는 만큼 박진감 넘치는 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2개 대회 연속 우승 도전하는 박결

'SK네트웍스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에서 투어 데뷔 4년 만에 우승한 박결(22)이 두 개 대회 연속 우승을 일궈낼 수 있을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박결은 "우승 이후 처음 참가하는 대회라서 부담이 되기도 하지만 시즌 마지막 대회인 만큼 즐겁게 경기하고 싶다"며 출전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박결은 "우승하기 전에는 웃으면서, 즐기면서 경기를 해 본 적이 한 번도 없다. 이번 대회는 3일 내내 웃었으면 좋겠다."고 말한 뒤, "톱텐을 목표로 경기하겠다"고 말했다.

상금왕 대상 다승의 주인공은 누구?

2018시즌 상금왕 경쟁은 어느 해보다 치열했다. 최종전 성적으로 상금왕이 결정된 것은 2013년 이후 5년 만이다. 현재 상금순위 1위 이정은(22)와 2위 배선우(24)의 상금액 차이는 약 7400만원이다. 이번 대회 우승 상금은 1억 200만원으로, 배선우가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상금왕으로 시즌을 마무리할 수 있다.
대상 포인트 경쟁도 치열하다. 1위 최혜진(19)이 2위 오지현에 42포인트 앞서있지만, 오지현이 우승해서 50포인트를 따내고, 최혜진이 톱텐에 진입하지 못하면 선두가 바뀔 수 있다.
다승 경쟁도 끝나지 않았다. 이소영(21)이 시즌 3승을 기록한 가운데 시즌 2승씩을 기록한 장하나(26)와 최혜진, 오지현, 이정은, 배선우가 우승할 경우 이소영과 공동 다승왕을 수상할 수 있다.

2019시즌 시드 걸린 생존경쟁

시즌 최종전인만큼 2019시즌 시드권 획득을 위한 싸움에도 관심이 쏠린다. 본 대회 종료 시점을 기준으로 상금순위 60위까지 다음 시즌 시드권이 주어지는 상황에서 시드 획득을 위한 한판 승부가 펼쳐진다.
대회 주최사인 ADT캡스는 갤러리를 위한 풍성한 이벤트와 경품을 준비했다. 선수 팬 사인회와 다양한 음식을 실은 푸드 트럭, 무료 맥주가 갤러리를 기다리고 있다. ADT캡스만의 독특한 연출도 볼거리다. ADT캡스의 팔각 마크를 본떠 만든 팔각 '머니박스'에 우승상금을 넣어 전시하고, 대원들이 경호하는 장면이 재미를 선사한다.[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