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대통령배 4연패 트리플나인, 그랑프리도 접수!
대통령배 4연패 트리플나인, 그랑프리도 접수!
  • 류정현 기자
  • 승인 2018.12.10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리플나인(6세, 수, 한국, R127)'이 지난 11월 '대통령배(GⅠ)' 4연패의 감동이 식기도 전에 다른 전설을 썼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9일(일) 열린 제37회 '그랑프리(제9경주, GⅠ, 2300m, 혼OPEN, 3세 이상)'에서 우승한 것이다. '트리플나인'에게 '그랑프리(GⅠ)' 우승은 숙원으로, 4번째 도전만의 성공이다. 경주기록은 2분 27초 8.

'그랑프리(GⅠ)'는 2300m 최장거리로, 총상금 8억 원을 놓고 산지 상관없이 서울과 부경의 경주마가 맞붙는다. 한국 경마 대상경주 중 가장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며 최고 권위라고 할 수 있다. 

'트리플나인'은 국산마 최고 레이팅, 2017년까지 3년 연속 렛츠런파크 부경 연도대표마, 한국경마 역대 최고 상금 수득마 등 각종 기록을 보유한 살아있는 전설이다. 경주마로서 가질 수 있는 모든 영광을 거머쥔 '트리플나인'에게 '그랑프리(GⅠ)'는 마지막 남은 과제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연속 도전해왔지만 번번이 우승에 실패해, 올해 '그랑프리(GⅠ)'의 우승 여부에 경마팬들의 관심이 집중되었다.

가장 유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던 '청담도끼(4세, 거, 미국, R130)'가 출발과 동시에 초반부터 빠르게 치고 나가며 경주를 이끌었지만 '트리플나인'은 이에 흔들리지 않고 노련하게 경주를 운영했다. 경주 내내 중간 그룹에서 힘을 아끼다 4코너 이후부터 힘을 폭발시켰다. 

직선주로에서 '청담도끼'와 '투데이(4세, 거, 한국, R119)'가 선두 싸움을 벌이는 사이 '트리플나인'이 여유롭게 경주로 바깥쪽에서 추입을 시작했다. 결승선을 단 50m 남긴 시점에서 역전에 성공하며 1마신(약 2.4m)의 차이로 우승했다. '청담도끼'는 2위에, '투데이'는 3위에 머물렀다.

이로써 '트리플나인'은 한국경마 대형 이벤트 '대통령배(GⅠ)'와 '그랑프리(GⅠ)'를 모두 휩쓸며, 2018년 최강 경주마가 되었다. '그랑프리(GⅠ)'는 국산마로 제한을 한 '대통령배(GⅠ)'와 달리 산지 제한이 없기 때문에 두 경주를 연달아 이기는 것은 쉽지 않다. 역대 2013년 '인디밴드'만이 이 통합 우승에 성공했으며, '트리플나인'이 두 번째 주인공이 되었다.

임성실 기수는 '트리플나인'과 '대통령배(GⅠ)'에 이어 '그랑프리(GⅠ)' 우승까지 함께 했다. 임성실 기수는 "오늘 이길 거라는 확신에 가까운 자신감이 있었다."라며, "6살이라는 노장인 나이에도 '트리플나인'이 정말 대단한 기록을 세운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영관 조교사는 "'트리플나인'에게 올해 정말 수고 많았다고 말하고 싶고, 당분간 쉴 수 있도록 휴양을 보내줄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이날 '그랑프리(GⅠ)'를 기념해 럭키박스 이벤트와 먹거리 나눔 행사, 고적대 악단의 퍼레이드쇼가 진행되어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시상식에는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과 서울 마주협회 강석대 회장 등이 참가해 최강 경주마 탄생을 축하했다.[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