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 프로야구 선수 박정태, 차 빼라고 경적울린 버스운전자 폭행
전 프로야구 선수 박정태, 차 빼라고 경적울린 버스운전자 폭행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1.18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적을 울린 버스운전 기사에게 행패를 부리고 음주 상태에서 차를 이동시킨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경찰에 입건됐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18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운전자 폭행),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박정태 전 롯데 자이언츠 선수를 입건해 조사중이다.

박씨는 이날 0시35분쯤 부산 금정구 청룡동의 한 편의점 앞에서 술에 취해 대리운전 기사를 기다리다 시내버스가 경적을 울리면서 박씨의 카니발을 옮겨달라고 요구하자 음주상태에서 차를 몰고 갓길로 20m가량 옮긴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이후 시내버스 안에 올라타 운전기사에게 욕설을 하고 시내버스 핸들을 꺾는 등 운전을 방해하고 행패를 부린 혐의도 받고 있다. 당시 버스 안에는 승객 5명이 타고 있었다.

경찰조사 결과 당시 박씨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0.131%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박씨를 입건하고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와 블랙박스 영상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씨는 국가대표 시절 2루수로 명성을 날렸으며 롯데 자이언츠 선수를 거쳐 2군 감독과 타격코치 등을 지냈고, 은퇴 후 보호처분 청소년들로 구성된 '레인보우 야구단'을 창단해 이사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