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옛날 Queen 다시보기] 1990년 11월호 -생활정보/가사 대행업 올 가이드
[옛날 Queen 다시보기] 1990년 11월호 -생활정보/가사 대행업 올 가이드
  • 양우영 기자
  • 승인 2019.02.24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0년 11월호
1990년 11월호 -생활정보/가사 대행업 올 가이드
1990년 11월호 -생활정보/가사 대행업 올 가이드1
1990년 11월호 -생활정보/가사 대행업 올 가이드2
1990년 11월호 -생활정보/가사 대행업 올 가이드2

주부의 바쁜 일손을 덜어 드립니다

주부들의 사회 참여가 늘어감에 따라 가정에서의 주부 일손을 덜어 주는 가사 대행업체가 호황을 누리고 있다. 특히 파출 요리사, 이사전용 파출부에 이르기까지 점점 전문화되어 가고 있는 이들 대행업은 특히 맞벌이 부부나 신혼 부부에게 인기가 높다. 바쁜 가사 노동으로 전혀 여가 시간을 갖지 못했던 주부들을 위해 전화 한 통으로 무슨 일이든 간단히 해결할 수 있는 가사 대행업의 이용 방법 올 가이드.

주부들의 바쁜 일손을 도와 주는 각종 가사 대행업이 활기를 띠고 있다. 특히, 여성의 사회 진출이 높아감에 따라 가사에 많은 시간을 활용할 수 없는 맞벌이 부부나 가사경험이 부족한 신혼 부부들에게 더욱 더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 이들 대행업은 파출부 등의 단순 보조직 뿐만이 아니라 가정 관리인, 간병인 등으로 전문화되고 있는가 하면 청소, 이사, 빨래, 결혼 수속, 꽃 배달에 이르기까지 그 분야를 세분화해 가며 영역을 확대해 가고 있다.

가정 관리인

기존의 파출부와는 달리 무거운 빨래나 밀린 일 등의 육체 노동이 주업무가 아니고 맞벌이 가정의 영 · 유아 돌보기나 국민학생 정도의 취학 아동 생활지도 및 숙제 도와 주기 등을 전담하며 여기에 설거지나 청소, 시장 보기 등의 간단한 가사 노동, 그리고 은행 및 관공서의 출입 등이 추가된다. 여성신문 교육 문화원과 태화 기독교 사회복지관등에서 이러한 가사를 대행하고 있는데, 비용은 9시간 기준에 1만5천원이며 1시간 초과시마다 1천원이 더 추가된다.

이사 전용 파출부

가정의 큰 일중 하나인 이사를 돕는 아삿짐센터는 보편화되어 있지만 이사에 잡일을 도맡아 해주는 이사 전용 파출부가 등장한 것은 최근의 일이다. 이삿짐의 포장에서부터 짐을 풀고 정리를 하는 등 이사에 필요한 크고 작은 일들을 돕는 것으로, 이삿짐 다르기, 옷 관리, 옷 세탁 요령 등에 관한 교육을 받은 사람들이다. 따라서 이들에게 일을 의뢰할 경우 주부는 주위 친척이나 이웃의 손을 빌리는 수고 없이 편안하게 아삿짐을 꾸리고 정리할 수 있다.

이사 전용 파출부는 서울 마포 부녀 복지관에 연락하면 알선을 받을 수가 있는데, 이사를 하기 일주일 전에 연락을 하면 언제든지 알선 받을 수가 있지만 봄, 가을 등의 이사철에는 10~15일 정도의 여유가 필요하다.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를 기준으로 1만5천원의 수수료를 받고 있는 이 대행업은 두 사람이 한 조가 되어 일을 하게 된다. 이삿짐 포장과 정리는 물론 짐 운반까지를 맏아 해주는 대행업체도 있다. 대한 통운 서울 이사물 지점과 통인 익스프레스 등이 그것으로 이들을 이용할 경우 이삿짐의 견적에 따라 그 요금이 달라지는데 최하 40만원 정도. 일반 이삿짐 센터보다 약2배 이상의 비용이 들지만 살림살이가 망가지거나 수고비 요구로 시비하는 일이 없으므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간병인

가족 대신 환자를 돌봐 주는 사람으로 원래는 보호자가 없는 환자들의 간호를 위해서 생겨났으나 점차 전문적 간호가 필요해지고 환자들 간호 때문에 가족들의 일상 생활에 지장이 많자 봉사료를 받고 간호를 대행해 주고 있다. 이들은 전직 간호사 및 간호 보조사이거나 간병인 기본 교육을 받은 사람으로 환자나 병원측에서도 환자 간호에 대해 전문적인 지식을 갖추고 있는 간병인들을 가족들의 간호보다 더 원하고 있다는 것.

간병인 단체로는 태화 기독교 사회 복지관, 생명의 전화 부설 종합 사회 복지관, 마포 부녀 복지관 그리고 간병인 협회 등이 있는데 보통 하루에 1만2천원 정도. 특히 태화 기독교 사회복지관의 경우는 입원 환자가 아닌 가정에서 장기 치료중인 환자에게도 간병인을 알선해 주고 있으며 임종을 앞둔 환자를 돌보는 신종 간병인도 다수 확보하고 있다. 또한 이외에도 종합 병원에 복지회란 명칭으로 구성되어 있는 간병인들의 모임을 통해 알선 받을 수도 있는데 이 경우에는 밤 시간만 돌봐 주는 야간 간병인도 있다.(중략)

 

Queen DB

[Queen 사진_양우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