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SK그룹 대통령 통역관 출신 김일범씨 영입... 배우 박선영씨 남편, 수펙스 글로벌 성장위원회 배치
SK그룹 대통령 통역관 출신 김일범씨 영입... 배우 박선영씨 남편, 수펙스 글로벌 성장위원회 배치
  • 박소이 기자
  • 승인 2019.04.19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북미2과장 김일범(45·외무고시 33기)씨가 SK그룹 임원으로 자리를 옮긴다. 김씨는 김대중·노무현·이명박 정부에서 대통령 통역관으로 일했다. 

SK그룹 관계자는 19일 "김일범 과장이 최근 외교부에 사표를 낸 것으로 알고 있고, 영입 절차가 진행 중이다"며 "김 과장은 향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산하 글로벌 성장위원회에서 임원으로 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K그룹은 지난해 미국 제약회사 앰팩(AMPAC)을 인수한 데 이어 최근에는 조지아주에 배터리 공장 건설에 1조원을 넘게 투자하는 등 북미지역에서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김 과장은 1999년 외무고시 2부(외국어 능통자 전형)에 수석 합격했고, 사무관 시절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대통령의 통역을 맡았다. 지난해 2월부터는 북미국에서 북미2과장을 맡았다.

김 과장은 이르면 내달부터 출근할 예정으로, 최근 북미 사업을 강화해 온 SK그룹이 전략적으로 영입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김 과장의 아내는 배우 박선영씨다.

[Queen 박소이기자] 사진 SK그룹 로고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