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세계의 명화] ‘옥토버 스카이’...스푸트니크호 성공에 자극받은 미국 소년의 꿈
[EBS 세계의 명화] ‘옥토버 스카이’...스푸트니크호 성공에 자극받은 미국 소년의 꿈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5.18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오늘) EBS1 ‘세계의 명화’는 ‘옥토버 스카이(원제 October Sky)’가 방송된다.

조 존스틴 감독의 ‘옥토버 스카이는’는 제이크 질렌홀, 크리스 쿠퍼, 로라 던, 크리스 오웬 등이 출연, 1999년 개봉한 미국 영화다.

영화 ‘옥토버 스카이’는 탄광마을 출신의 ‘로켓 보이’ 호머 힉캠(Homer Hickam)이 온갖 어려움을 극복하고 친구들과 로켓을 쏴 올리는 데 성공하기까지의 과정을 그리고 있다. 이후 호머는 버지니아 테크(VIT:버지니아 주립 공대)에 진학한 후 나사의 엔지니어가 되어 우주 왕복선 비행사를 훈련시키다가 은퇴한 후 자전적 에세이 ‘로켓 보이스(Rocket Boys)’를 집필한다. 그리고 이 에세이를 바탕으로 본 작품이 만들어졌다. 참고로 본 작품의 제목 는 원작 ‘Rocket Boys’의 애너그램(단어나 문장을 구성하고 있는 문자의 순서를 바꾸어 다른 단어나 문장을 만드는 놀이)이다. 즉 영화제목의 스펠을 풀어헤치면 원작의 제목이 된다.

현재 할리우드 톱스타로 부상한 제이크 질렌홀이 호머 힉캠 역을 맡아 순수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으며 호머의 아버지 존 힉컴 역은 <어댑테이션(Adaptation., 2002)>으로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크리스 쿠퍼가, 빅 크릭 고등학교의 과학 선생이자 호머의 은사인 프레이다 라일리 역은 <쥬라기 공원 (Jurassic Park, 1993)>의 로라 던이 출연했다. 국내엔 정식 개봉이 되지 않아 잘 알려지지 않았으나, 미국 내에서는 흥행에 성공했던 작품이다.

1957년 소련이 세계 최초로 스푸트니크호를 궤도진입에 성공하자 미국도 우주시대를 대비해서 소련을 따라잡을 노력을 기울인다. 본 작품은 그런 1957년을 배경으로 한 영화이다. 동서 냉전이 한창이던 1957년. 소련은 인류 최초의 인공위성인 스푸트니크(Sputnik, 러시아말로 동반자라는 의미)호를 우주로 쏴올리는 데 성공한다. 이에 미국 정부와 국민들은 큰 충격을 받고 사회적인 현상으로까지 번진다. 웨스트버지니아 주 콜우드라는 탄광마을에도 이 소식이 전해지지만 마을 사람들의 고단한 삶은 여느 때와 변함없이 지속된다. 하지만 이 마을의 17세 소년 호머(제이크 질렌힐 분)는 자신의 꿈이 무엇인지 깨닫고 로켓을 만들기로 결심한다.

라일리 선생님은 과학경진대회에 나가 우승하면 대학에 진학할 수 있다고 조언해주면서 더욱 용기를 준다. 하지만 친구들과 만든 로켓은 폭발을 일으키고 울타리까지 부숴버리며 대실패로 끝난다. 땅위에 있는 것보다는 그 밑에 있는 것에 관심이 많은 탄광마을에서는 로켓에 대한 자료조차 구하기 힘들다. 호머는 독일에서 망명한 ‘로켓의 아버지’ 폰 브라운 박사에게 이런 사실을 편지로 써서 보내는 한편, 학교의 소문난 공부벌레이자 ‘왕따’인 쿠엔틴(크리스 오웬 분)을 합류시키면서 로켓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하지만 발사한 로켓이 아버지 존(크리스 쿠퍼 분)의 탄광회사로 날아 들어가 소동을 일으키자 존은 회사 소유지에서 발사실험을 못하게 막아버린다. 하지만 소년들은 가족과 주변사람들의 비웃음에도 불구하고 여러 차례 시행착오를 겪은 끝에 발사에 성공해서 신문에 이름을 올리는 데 성공한다. 하지만 어느날 경찰들이 학교로 찾아와 산불을 낸 혐의로 아이들의 손에 수갑을 채우는데….

조 존스턴 감독은 1950년 미국 텍사스 주 포트워트 출생했다. 캘리포니아 주립대를 거쳐 Art Center College of Design에서 디자인을 공부했다. 감독으로 데뷔하기 전 조 존스턴은 시각효과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냈는데, 미국의 영화 산업계에서 가장 유명한 두 명의 감독인 스티븐 스필버그와 조지 루카스와 함께 일했다. 1989년 디즈니의 가족영화 <아이가 줄었어요 (Honey, I Shrunk The Kids, 1989)>로 감독 데뷔했다. 이 작품의 성공으로 차기작 <인간 로켓티어(The Rocketeer, 1991)>의 연출도 맡게 되지만 흥행에서 크게 실패했다.

1995년 로빈 윌리엄스 주연의 판타지 어드벤처 <쥬만지 (Jumanji, 1995)>로 다시 한 번 흥행몰이에 성공한 존스턴은 1999년 스필버그가 제작한 TV시리즈 ‘영 인디아나 존스’의 비디오 버전을 연출했으며 스필버그의 뒤를 이어 <쥬라기 공원 3 (Jurassic Park 3, 2001)>의 연출을 담당했다. 이어 <히달고 (Hidalgo, 2004)>를 연출했으며 <울프맨 (The Wolf Man, 2009)>을 완성했다.

EBS1 ‘세계의 명화’는 전 세계 영화팬을 감동시키고 영화사를 한 단계 진보하게 만든 거장의 명화를 엄선해 소개한다. 미국과 영국, 프랑스의 영화사에 길이 남는 세계적인 작품부터 아시아, 유럽, 중동, 남미지역의 최고 영화까지 뛰어난 작품성과 흥행을 오가며 재미와 감동을 선사한다.

EBS1 ‘세계의 명화’는 매주 토요일 밤 10시 55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옥토버 스카이’ 포스터 (E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