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교가·석물·생활규정 등에 친일잔재 수두룩 ··· '청산작업' 착수
교가·석물·생활규정 등에 친일잔재 수두룩 ··· '청산작업' 착수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5.20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목포여중에 설치돼 있는 일제양식의 석물, 황국식민 서사시가 세겨진 석물의 내용을 지우고 교훈인 '진선미'를 세겨넣었다.(전남도교육청 제공)/
전남 목포여중에 설치돼 있는 일제양식의 석물, 황국식민 서사시가 세겨진 석물의 내용을 지우고 교훈인 '진선미'를 세겨넣었다.(전남도교육청 제공)

 

전남교육청 3·1운동 100주년 맞아 각급 학교에 대해 친일잔재 전수조사를 실시해 교가 18건 등 모두 115건을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올해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역사교육 강화 차원에서 학교 내 친일잔재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역사 전공 대학교수, 역사·음악 교원, 민족문제연구소 등 전문가 그룹으로 T/F를 구성해 도내 전체 학교를 대상으로 지난달 8일부터 23일까지 1차 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115개 학교에서 친일음악가 작곡 교가(18교), 일제 양식의 석물(33교), 일제식 용어 생활규정(64교) 등을 확인했다. 18개 학교 교가의 경우 계정식(1교), 김동진(3교), 김성태(11교), 현제명(3교) 등의 친일음악가가 작곡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33개 학교의 석물은 일제 충혼탑과 공덕비 등을 모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64개 학교생활규정에 '불량', '불온', '백지동맹', '선동', '불법집회', '동맹휴학' 등 일제식 용어가 다수 포함돼 있었다.

도교육청은 이번에 드러난 학교 내 친일잔재에 이외에도 추가 잔재물을 찾아내기 위해 한시적으로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현장 점검을 거쳐 본격적인 청산작업을 벌일 방침이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