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1994년 발행한 국민주택채권 상환금 98억원의 주인은?"
"1994년 발행한 국민주택채권 상환금 98억원의 주인은?"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5.2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종 국민주택채권 마지막 실물 (자료제공=예탁결제원)
제2종 국민주택채권 마지막 실물 (자료제공=예탁결제원)

 

정부가 1994년에 발행돼 올해 소멸시효가 도래하는 국민주택채권 98억원의 주인을 기다린다.

2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994년에 발행한 제2종 국민주택채권(98억원)과 2009년에 발행한 제1종 국민주택채권(50만원)의 소멸시효가 올해 안으로 도래한다. 국민주택채권은 채권의 상환일이 도래하면 원리금을 상환받을 수 있지만 소멸시효(5년)를 넘기면 국고에 귀속 된다.

상환기일이 지났지만 소멸시효를 넘기지 않은 국민주택채권은 발행은행에서 손쉽게 상환받을 수 있다. 2종 채권의 경우 2004년 3월 발행분까진 국민은행에서, 그 외엔 우리은행에서 찾을 수 있다. 이밖에 상환일이 도래하지 않은 2종 채권은 거래 증권사에 방문, 계좌를 개설·입고하면 상환일에 자동 입금돼 편리하게 상환받을 수 있다.

한편 국토부의 제도개선으로 실물종이증서 발행에서 전자등록 발행(2004년 4월 이후)으로 전환된 채권은 상환일에 원리금이 계좌에 자동 입금돼 소멸시효 완성 가능성은 사라졌다. 다만 투자자가 증권사로부터 한국예탁결제원 명의의 채권등록필증을 출고한 경우엔 실물채권화돼 소멸시효 완성 전에 상환요청을 해야 상환이 가능하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