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제동 '고액 강연료' 논란에 대덕구 청소년 행사 취소...보수진영 거센 비판
김제동 '고액 강연료' 논란에 대덕구 청소년 행사 취소...보수진영 거센 비판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6.07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동 고액 강연료 논란 행사취소로 일단락
김제동 고액 강연료 논란 행사취소로 일단락

김제동씨의 고액 강연료 논란이 행사 취소로 정리되었다.

6일 대전 대덕구는 김제동 측과 행사 진행에 관한 논의한 결과 현재 상황에서 당초 취지대로 원활하게 진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행사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덕구와 김제동이 함께하는 청소년아카데미’ 토크콘서트는 오는 15일 한남대학교 성지관에서 청소년 1600여 명을 초청해 진행할 계획이었다. 김제동은 이날 행사에서 학생들과 만나 진솔한 대화를 나눌 예정이었다.

구 관계자에 따르면, 김제동은 “항상 청소년을 지원하는데 노력해 왔는데 예기치 못한 주변 상황으로 행사를 취소하게 돼 만남을 기대하던 대덕구 청소년들에게 미안하다”며 “행사 취소와는 별개로 대덕구 청소년을 위한 후원을 논의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대덕구는 청소년 아카데미 행사에 김제동을 초청하면서 90분 강연료로 1550만원을 책정해 고액 강연료 논란에 휩싸였다. 재정자립도 16%에 불과하면서 2시간도 채 안 되는 강연에 고액 강연료를 지불하기로 한 것은 구민 정서와 동떨어졌다는 지적.

논란은 정치권으로도 확산됐다. 특히, 보수진영의 비판 목소리가 거셌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6일 페이스북에 "아무리 좌파가 위선적이라지만 도대체 이해가 안간다"며 "김제동은 남은 그리도 비난하고 세상의 부조리, 불평등을 타파해야 한다는 식으로 외치더니 자신은 무슨 특권층이냐"고 반문했다.

이 의원은 "국내에 내노라 하는 교수진도 김영란법 때문에 국제수준에 못 미치는 강의료를 받는 실정"이라며 "게다가 사기업도 아니고 국민 혈세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또 "김제동 정도의 수입이면 청소년 교육을 위한 강의 정도는 재능기부를 해도 충분할 텐데 정말로 돈을 밝히나 보다"고도 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전날 논평에서 "'판사와 목수의 망치가 동등하게 대접받는 평등세상'을 꿈꾼다고 말했던 그는 왜 본인의 마이크만은 평등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민 대변인은 또 "김씨는 북한 김정은을 찬양하는 방송으로 논란을 자초한 인물"이라며 "그가 청소년들에게 국가와 사회에 대해 어떤 이야기를 할 수 있겠느냐"고도 주장했다.

같은 당 언론장악 저지 및 KBS 수신료 분리징수특별위원회 위원장인 박대출 의원은 페이스북에 "강사료도 강사도 비정상"이라며 "강사료는 과하고 강사는 부적절하다"고 날을 세웠다.

박 의원은 "강사료를 시간당으로 계산하면 775만원인데 이는 아르바이트생 1856명을 1시간씩 고용할 수 있는 돈"이라며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지자체 강연에 이런 거액을 퍼부은 적이 있느냐"고 되물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전날 논평에서 "88만원 세대, 청년 실업 등에 대해 핏대를 세웠던 김씨가 뒤에선 국민 세금 뜯어먹기를 하고 있는 것이냐"면서 "위선의 극치"라고 말했다.

그뿐만 아니라 "재정자립도가 열악한 대덕구청은 제정신이냐"며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강연에서 고액 비용을 책정하고 편파방송의 달인을 청소년 앞에 우상처럼 내세운 안목이 비루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씨의 화려한 활동 뒤에 무슨 지원과 배경이 있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당을 비롯한 범여권 및 진보정당에서는 김씨 강연료 논란애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Queen 김원근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