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文대통령 G20정상회의 참석 오늘 방일…靑 “약식 한일 정상회담 의향있다”
文대통령 G20정상회의 참석 오늘 방일…靑 “약식 한일 정상회담 의향있다”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6.27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사 가능성 높지는 않아”

문재인 대통령은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주요20개국)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박 3일 일정으로 27일 출국한다.

청와대는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 정상 간 약식 회담을 할 의향이 있다고 거듭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일본 측에서 약식 회담을 하자고 하면 할 가능성이 있지만 지금으로선 그 가능성이 높아보이진 않다"고 말했다고 뉴스1이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G20 정상회의 중 한일 정상회담은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재차 전하면서도 약식 회담과 관련해선 "늘상 얘기하고 있지만 우리로선 만날 의향이 있다. 일본이 G20 정상회의 때 '아무래도 만나야겠다'고 요청할 수는 있는 것"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 역시 전날(26일) 배포한 '연합뉴스 및 AFP·AP·교도통신·로이터·타스·신화통신과의 합동 서면인터뷰' 답변을 통해 한일 정상간 회담 개최 의지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한일관계 발전을 위한 두 정상 간의 협의에 대해 나는 언제든지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있다"며 "G20의 기회를 활용할 수 있을지 여부는 일본에 달려 있다"고 말한 바 있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