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본격적인 장마 시작...집중호우 대비 농작물 관리 필요
본격적인 장마 시작...집중호우 대비 농작물 관리 필요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9.06.27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본격적인 장마철에 접어들면서 집중호우가 우려됨에 따라 농작물 관리에 주의를 당부했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에 따르면, 우선 집중호우에 대비해 배수로를 정비하고 저지대나 상습침수지역은 항상 활용할 수 있는 양수기를 미리 확보해 두는 것이 중요하다.

집중호우 시 벼가 물에 잠기게 되면 새끼치기가 감소되고 급격한 병 발생으로 수량과 품질이 떨어지므로 가능한 한 일찍 물을 빼주고 고압분무기나 방제기를 활용해 흙앙금과 이물질을 씻어줘야 한다.

또한 깨끗한 물을 걸러대어 뿌리활력을 높여주고 물이 빠진 후에는 살균제를 뿌려서 병 발생을 억제해야 한다.

고추는 집중호우에 의해 쓰러짐이나 가지꺾임 피해가 발생하고 습도가 높으면 병이 급격하게 증가하기 때문에 지주대를 정비해야한다. 다 자란 고추는 따주어 식물체 무게를 줄이고 바람이 잘 통하도록 관리해야 한다.

과수원은 배수로 정비를 철저히 하고 집중호우로 흙이 유실되거나 매몰된 곳은 최대한 빨리 정비해야 한다. 수세가 약해진 나무는 요소나 4종 복합비료를 잎에 뿌려 수세를 빠르게 회복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침수우려지역 축사는 물에 잠길 것을 대비해 가축대피장소를 사전에 확보해야 한다. 침수가 발생하면 가축은 신속히 대피시키고 침수됐던 축사는 청소와 소독 후 재입식해야 한다. 대피한 가축은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등 수인성 질병 예방과 스트레스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경상남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기상재해는 예방하기 어려우나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은 농업인의 노력에 따라 달라진다”며 철저한 대비를 거듭 당부했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