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재오 "MB, 정두언 만나야겠다는 얘기 수시로 해"
이재오 "MB, 정두언 만나야겠다는 얘기 수시로 해"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9.07.1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17일 "(정 전 의원을) 만나려 했는데 참으로 안타깝다"며 애도의 뜻을 전했다.

이재오 전 의원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정 전 의원 빈소를 찾아 "이 전 대통령은 본인이 영어의 몸이 되지 않았다면 (정 전 의원을) 만나려고 했는데 참으로 안타깝다"고 전했다.

이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이 변호사와 조문에 대해 상의했다. 보석 조건이 까다롭다. 재판부 허락을 받아야 하는데 며칠이 걸린다. 그래서 못오게 됐다"며 "감옥 가시기 전에도 평소 정 전 의원을 한번 만나야겠다는 얘기를 수시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고인을 애도하는 것이 예의다. 고인이 못다한 말이나 생각이 있어도 고인이 되면 없어진다. 저를 비롯해서 정의원과 가까운 사람들은 평소 좋았던 것만 기억하기로 했다"며 "함께 일했던 것, 서로 힘을 모아 대선을 치른 것, 그런 점을 기억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며칠전에도 정 전 의원과 통화했다"며 "우리끼리는 전화도 하고 지낸다. 이렇게 갑자기 고인이 될 줄은 (몰랐다). 참으로 안타깝다"며 울먹였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