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8호태풍 프란시스코 경로 부산→대구→안동 열대저압부 약화…9호태풍 레끼마 이동경로
8호태풍 프란시스코 경로 부산→대구→안동 열대저압부 약화…9호태풍 레끼마 이동경로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8.06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호태풍 프란시스코 경로 오늘 오후 부산 상륙 대구 안동 거쳐 열대저압부 약화…9호태풍 레끼마 경로는? / 사진 = 기상청 8호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경로(6일 오후 1시 현재)
8호태풍 프란시스코 경로 오늘 오후 부산 상륙 대구 안동 거쳐 열대저압부 약화…9호태풍 레끼마 경로는? / 사진 = 기상청 8호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경로(6일 오후 1시 현재)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오늘(6일) 오후 남해안(부산) 쪽으로 접근하면서 본격 태풍 영향권에 들겠다. 태풍 프란시스코는 7일 오전 경남 밀양→ 대구→ 경북 안동 등 육상쪽으로 이동하면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전망이다. 다만 비구름대는 유지돼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방재속보에 따르면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는 6일 낮 12시 현재 북위 33.3도, 동경 130.0도 위치한 소형 태풍으로 일본 가고시마 북북서쪽 210km 부근 육상에서 시속 29km로 북서진중 중이다.

태풍 프란시스코는  오늘 밤(21~24시) 경남 남해안(거제와 부산 사이)에 상륙하여 경상도 내륙으로 북상하면서 세력이 약화되어 내일(7일) 새벽(6시)에는 경북 안동 서북서쪽 약 30km 부근 육상에서 열대저압부(TD)로 약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태풍의 이동경로와 속도에 따라 변동성이 있겠다.

이후 태풍이 북진, 7일 오전 6시쯤 경상북도 안동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 된 뒤 오후에 강원도를 통과해 동해안으로 이동하겠다. 열대저압부는 태풍보다 한 단계 약한 열대성 저기압의 일종이다.

기상청이 6일 오후 1시 발표한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경로를 보면 6일 오후 3시 부산 남쪽 약 70km 부근 해상→ 오후 6시 부산 남쪽 약 70km 부근 해상→ 오후 9시 부산 서쪽 약 20km 부근 육상→ 7일 오전 0시 대구 남남서쪽 약 10km 부근 육상→ 오전 3시 안동 서남서쪽 약 20km 부근 육상을 거쳐 오전 6시 안동 북북서쪽 약 70km 부근 육상까지 진출하면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이동경로에 가장 영향을 크게 주는 북태평양고기압의 중심이 밤사이 일본 동쪽으로 다소 이동하면서 고기압의 서쪽 가장자리가 5일보다 동쪽으로 형성돼 태풍의 이동경로가 동편했다. 태풍이 6일 오전 5시쯤 일본 규슈 부근에 상륙한 후 세력이 약화됐다"고 설명했다.

태풍 '프란시스코'의 영향으로 오늘부터 내일(7일)까지 동쪽지방 중심 많은 비와 강한 바람, 심한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6일 오후 3시쯤 부산 남남동쪽 약 140㎞ 부근 해상에 접근할 때 프란시스코의 중심기압은 996hpa, 최대풍속 시속 65㎞, 강풍반경 100㎞로 더욱 약해지겠다. 7일 오전 0시 경상남도 밀양 남쪽 약 10㎞ 부근 육상으로 이동해서도 중심기압 996hpa, 최대풍속 시속 65㎞, 강풍반경 90㎞로 약한 세력을 보이겠다.

태풍 세력은 약해지지만 비구름대는 그대로 유지돼 비와 바람이 예상된다. 특히 동쪽지방에 많은 많은 비와 강한 바람, 심한 피해가 우려된다. 오늘과 내일 사이 예상 강수량은 △강원도, 충청북도, 경상도 50~150㎜(많은 곳 경상 해안, 강원 영동 200㎜ 이상) △서울, 경기도 내륙, 충청남도 내륙, 전라도 내륙 10~60㎜ △중부 서해안, 전라 서해안, 제주도, 울릉도‧독도 5~40㎜다. 특히 강원도와 충청북도, 경상도를 중심으로 시간당 20~50㎜의 강한 비가 예상돼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제9호 태풍 레끼마 예상 이동 경로 / 기상청
제9호 태풍 레끼마 예상 이동 경로 / 기상청

한편 제9호 태풍 레끼마(LEKIMA)는 대만으로 향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레끼마'는 이날 오전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830㎞ 해상에서 시속 15㎞로 북쪽으로 이동 중이다. '레끼마'의 중심기압은 985hPa, 최대 풍속은 시속 97㎞(초속 27m)다. 현재 중간 강도의 중형 태풍인 '레끼마'는 앞으로 강한 중형 태풍으로 발달할 전망이다.

기상청의 태풍 레끼마 예상 경로에 따르면 7일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630km 해상→ 8일 오전 9시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약 390km 해상→ 9일 오전 9시 타이베이 서북서쪽 약 20km 부근 해상→ 10일 오전 9시 중국 푸저우 북동쪽 약 150km 육상을 거쳐 상하이로 진출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모델 예측상 '레끼마'가 대만으로 갈 것이라는 분석이 어제보다 많아진 상황"이라며 "대만 북쪽을 거쳐 중국 상하이로 향하는 경로를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상하이를 지난 뒤 서해안으로 빠져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다"며 "아직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기상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