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北, 한국 쌀은 거부하고 ... 중국 쌀은 받고
北, 한국 쌀은 거부하고 ... 중국 쌀은 받고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9.08.20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한국의 쌀 지원은 거부했지만, 중국으로부턴 80만톤울 제공받기로 했다고 20일 일본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아사히는 이날 한국 정부 관계자와 북중 무역상 등을 인용, "중국 정부가 지난 6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방북 뒤 대북 식량지원을 결정했다"면서 "쌀 80만톤을 보낼 예정"이라고 전했다.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에 따르면 북한의 지난해 곡물 생산량은 가뭄의 영향으로 전년대비 12% 감소한 490만톤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는 최근 10년래 가장 적은 수준이다. 중국의 연구기관들도 북한의 올해 식량 부족분을 150만~180만톤 규모로 예측하는 등 식량난이 심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한국 정부는 지난 6월 말 WFP를 통해 국내산 쌀 5만톤을 북한에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북한 측은 당시 WFP와의 실무협의 과정에서 8월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이유로 한국의 식량지원을 거부했다. 북한은 같은 이유로 남북한 당국 간의 대화 또한 중단한 상황이다.

북한에 대한 식량지원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와 무관하지만 중국 정부는 그 내용을 공표하지 않고 있다. 아사히는 "옥수수 등 다른 곡물까지 포함하면 중국의 대북 식량지원 규모가 100만톤 안팎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정부는 북한이 최근 외화벌이 수단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는 관광분야에서도 협력 확대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관광 역시 유엔 제재 위반 사항이 아니다. 북중 관계 소식통은 "시 주석 방북 뒤 중국 정부가 여행업체 등에 북한에 가는 관광객을 500만명 규모로 늘릴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현재 북한의 연간 중국인 관광객 유치 규모는 10만~20만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사히에 따르면 최근 중국 지린(吉林)성 지안(集安)·투먼(圖們)·룽징(龍井) 등 북중 접경도시에선 당일치기 북한 관광 상품이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북한도 중국인 관광객을 전문으로 상대하는 여행사를 여러 곳 신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내부 사정에 밝은 관계자는 "북한이 중국의 지원에 따라 식량·경제사정에서 한숨 돌릴 수 있다고 생각해 (한국엔) 더 강경하게 나올 가능성 있다"고 전망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