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도형의 풍경 '서해 어딘가의 바다'
김도형의 풍경 '서해 어딘가의 바다'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9.24 0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작가 김도형의 풍경 '강화도, 2018' (유튜브 검색창: 김도형의 풍경, 인스타그램: photoly7)
사진작가 김도형의 풍경 '강화도, 2019' (유튜브 검색창: 김도형의 풍경, 인스타그램: photoly7)

 

한 해에 일곱 번 색깔이 바뀐다는 칠면초가 썰물에 드러났다.

동쪽의 산마루에 눈썹달이 돋아났다.

추분을 앞둔 바람은 가벼웠다.

감상에 젖어 해변을 걷던 사람, 그 사람 뒷모습이 쓸쓸했다.

여름 성수기가 끝난 해변에 밀물처럼 밀려오던 것은

가을이었다.


[#주말에가볼만한곳,#서울근교가볼만한곳,#서울근교주말나들이,#서해주말여행,#가볼만한곳,#주말여행,#주말나들이,#강화도가볼한한곳#사진찍기좋은곳,#사진명소,#사진작가,#사진전,#사진전시,#갤러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