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선로코-녹두전' 강태오, 능양군(인조) 충격 정체…소름 돋는 역대급 엔딩
'조선로코-녹두전' 강태오, 능양군(인조) 충격 정체…소름 돋는 역대급 엔딩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10.22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강태오가 KBS2 '조선로코-녹두전'(연출 김동휘, 강수연/극본 임예진, 백소연, 이하 '녹두전')에서 숨겨두었던 정체를 공개하는 대반전의 충격 엔딩으로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이날 방송 말미, 다정한 로맨티스트 차율무(강태오)가 차가운 카리스마와 욕망을 지닌 능양군(인조)이라는 사실이 밝혀진 것.

서낭당 안에서 허윤(김태우)이 반정세력들에게 당장 내일 반정을 시작하자 제안하던 그때, 율무가 "서둘러서 좋을 게 뭐가 있겠습니까"라 말하며 이전 볼 수 없던 날카로운 눈빛과 차가운 미소로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율무가 던진 피로 얼룩진 저고리를 보고 영창대군이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김류현(김태범)이 달려들자 율무는 유연하게 허리춤에서 칼을 뽑아 김류현을 찔렀다. 이때 표정 하나 변하지 않고 사람을 죽이는 율무의 모습은 서낭당 안 사람들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에게까지 큰 충격을 안겨주었다.

이어 덤덤하게 "시끄러운 건 딱 질색입니다"라고 말하는 율무의 표정은 이전 다정하고 상냥했던 율무를 까맣게 잊게 만들었다. 반정 실패로 분노한 허윤에게 율무는 "나를 이 나라의 왕으로 만들면 되는 겁니다"라며 싸늘하게 대답, 욕망 가득한 눈빛으로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이 과정에서 캐릭터의 반전을 연기하는 강태오의 묵직한 연기가 빛났다. 강태오는 다정함은 온데간데없이 차갑고 카리스마 있게 흑화 된 차율무의 새로운 모습을 눈빛과 목소리에 변화를 주며 섬세하고 무게감 있게 그려냈다.

특히, 처음 보는 강렬하고 날카로운 눈빛과 굵직한 목소리는 캐릭터의 완성도를 더욱 높이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뿐만 아니라 사람을 죽이고도 여유가 넘치는 등 이전 따뜻했던 율무와 동일 인물인지 의심하게 만드는 강태오의 반전 연기는 보는 이들의 소름을 유발했다.

한편, 카리스마 정체 공개로 긴장감을 높인 강태오가 출연하는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은 오늘(22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조선로코-녹두전'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