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숫자로 본 2019 골프계 ... 고진영 114홀 노보기 · 임성재 35개 대회 출전
숫자로 본 2019 골프계 ... 고진영 114홀 노보기 · 임성재 35개 대회 출전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12.23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성재 (KPGA 제공) 2019.12.12
임성재 (KPGA 제공) 2019.12.12

 

2019 한해동안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하이트진로)은 골프 역사상 가장 긴 노보기 행진을 펼치는 대기록을 수립했으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신인왕에 등극한  임성재(21·CJ 대한통운)는 가장 많은 대회에 출전해 활약을 펼쳤다.

미국 골프채널은 23일(한국시간) 2019년 골프계 주요 뉴스를 숫자로 되돌아봤다. 

고진영은 2019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최고의 선수로 떠올랐다. 고진영은 메이저대회 2승 및 총 4승을 기록했고 올해의 선수상, 상금왕, 베어트로피(최저타수상) 등 주요 트로피를 싹쓸이했다.


이중에서도 주목 받은 것은 고진영의 114홀 연속 노보기 행진이었다. 골프채널은 숫자 '114'에 대해 "고진영은 지난 여름 3개 대회 동안 114홀 연속 노보기 행진을 펼쳤다. 이는 LPGA 역사상 가장 긴 기록이었고 2000년 타이거 우즈가 기록했던 110홀 연속 노보기 행진보다도 길었다"고 칭찬했다.

임성재는 2018-19 PGA투어 시즌 총 35개 대회에 출전해 톱10에 7번, 톱25에 16번 이름을 올리는 활약을 펼쳤다.

골프채널은 "임성재는 세계랭킹 300위 이내 선수 중 가장 많은 35개 대회에 출전했다. 임성재는 2014-15시즌 대니 리가 36개 대회에 나선 이후 가장 많은 대회에 출전한 선수가 됐다"고 설명했다.

LPGA투어 역사상 한 대회 역대 최다 우승 상금을 거머쥔 김세영(26·미래에셋)도 언급됐다. 골프채널은 "LPGA투어 시즌 최종전이었던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김세영은 150만달러를 차지했고 이는 LPGA투어 역사상 최고 상금이었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골프채널은 PGA투어 최다승 타이 기록,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우즈와 관련된 숫자들도 조명했다.

'82'는 우즈가 지난 조조 챔피언십에서 PGA투어 82번째 우승을 차지한 것을 나타냈다. 또한 우즈는 지난 4월 마스터스에서 우승, 2008년 US오픈 우승 이후 무려 3954일 만에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골프채널은 "우즈는 3954일 만의 메이저 우승을 추가했다. 이는 메이저 우승 사이 역대 5번째로 긴 간격"이라고 설명했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