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옛날 Queen 다시보기] 1991년 1월호 -PEOPLE/박혜영
[옛날 Queen 다시보기] 1991년 1월호 -PEOPLE/박혜영
  • 양우영 기자
  • 승인 2020.01.12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1년 1월호

무명가수에서 일약 괌(GUAM)의 보험회사 · 여행사 경영주 된 

박혜영

'눈물과 의지로 그려낸, 내 인생의 그림 이야기'

19세의 어린 나이로 한국을 떠나 클럽의 무명가수로 전전하며 미국생활을 해온 박혜영씨(41 · 영스관광 · 영스보험 대표). 밑바닥 생활의 피나는 시련을 딛고 보험회사와 여행사의 사장이 되기까지 그녀는 눈물어린 삶을 살아야만 했다.

1991년 1월호 -PEOPLE/박혜영
1991년 1월호 -PEOPLE/박혜영

 

지상 최고의 휴양지라고 불리는 괌. 따뜻한 햇살, 열대어가 노니는 모습이 그대로 보일 만큼 청정한 바다, 공항에 도착하면서부터 코끝을 간지럽히는 맑은 공기···.

괌에 정착해 12년간을 살아온 박혜영씨는 열렬한 괌 예찬론자중의 한사람.

미국에서 생활하던 중 비즈니스관계로 우연히 들렀다가 그대로 눌러앉아 지금까지 살게 된 것도 '괌'의 낙원같이 아름다운 풍광 때문이었다. 19세 때 혈혈단신 한국을 떠나 미국생활을 계속해 온 그녀에게는 남달리 외로움이 컸고, 그녀는 날개를 접고 외로움을 달랠 휴식처가 절실히 필요했다.

그곳에 정착해 안정을 얻게 되자 박씨는 비로소 힘을 되찾고 일에 몰두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그녀는 현재 괌에서 한국인이 운영하는 3개 여행사중 규모가 가장 큰 '영스 관광여행사'의 대표이자, 보험회사인 '영스보험'의 여사장. 회사의 이름은 그녀의 이름 마지막 글자를 딴 것.

약5천5백명 가량의 현지 거주 한국인들 가운데 박여인은 성공한 사람중의 하나로 꼽히고 있다. 그동안 일본인 관광객들이 주 고객이었던 괌에 한국인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게 된 것이 그녀의 공로 때문이라해도 과언이 아닐정도.

"괌 관광국이 한국과의 연결 통로로서 저를 적극 추천한 덕분에 사업이 자연 번창할 수 있었습니다. 제가 성공을 하자 그에 따른 여파로 20여개의 여행사들이 우후죽순처럼 생겨났습니다. 그래서 요즘은 여행사끼리 치열한 덤핑경쟁을 벌여 문제점도 많지만, 한국인들에게 좋은 관광지를 소개할 수 있다는 점에 보람을 느낍니다"

대한항공이 매주 4편의 비행기를 취항하고 있고, 지난해 10월부터는 콘티넨탈 항공사가 또 4편을 취항시켜 도합 주 8편의 항공기가 서울과 논스톱으로 연결된다. 연중 따뜻한 기후가 계속되는 '상하의 계절'이어서 시즌이 따로 없는 쾌적한 관광을 즐길 수 있는 것도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갖는 매력중의 하나.

한국 관광업계가 처음 괌에 관심을 갖고 '현지의 한국인 가운데 믿을 수 있는 인물을 소개해 달라'고 괌 관광국에 요청했을 때, 관광국은 주저없이 박혜영씨를 추천했다. 그것은 그녀가 이미 여행사를 운영하고 있다는데도 이유가 있었지만 '영스 보험'을 통해 괌 사회에 박씨의 신용이 깊이 뿌리 내리고 있었기 때문.(중략)

 

Queen DB

[Queen 사진_양우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