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선관위 "코로나 확진자 병원·자택 등에서 '거소투표 가능'"
선관위 "코로나 확진자 병원·자택 등에서 '거소투표 가능'"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3.10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이 21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중앙선관위, 제21대 국선 장애인유권자 참정권 보장 정책간담회에서 특수형기표용구 밴드형을 이용해 투표 체험을 하고 있다. 2020.2.21
장애인이 21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중앙선관위, 제21대 국선 장애인유권자 참정권 보장 정책간담회에서 특수형기표용구 밴드형을 이용해 투표 체험을 하고 있다. 2020.2.21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에 입원 중이거나 생활치료센터 또는 자택 격리 중인 유권자는 거소투표 신고기간에 신고하고 거소투표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거소투표는 몸이 불편해 투표소에 가서 투표할 수 없는 선거인 등이 자신이 머무는 병원·요양소 등에서 우편으로 투표할 수 있는 제도다. 선관위는 이들을 공직선거법 제38조 제4항의 '병원·요양소·수용소 등에 기거하거나 신체에 중대한 장애가 있어 거동할 수 없는 사람'에 해당하는 것으로 봤다.


다만 거소투표 신고기간 만료 전까지 확진 판정을 받지 않은 사람과 신고기간 이후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거소투표 대상에서 제외된다.

거소투표 신고기간은 오는 24일부터 28일까지이며 신고서는 28일 오후 6시까지 구·시·군의 장에게 도착되도록 우편 발송하면 된다.

거소투표 대상자 여부는 병원에 입원 중인 사람은 병원장이, 생활치료센터에 격리 중인 사람은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확인하고, 자택 격리 중인 경우 관할 구·시·군의 장이 명단을 일괄 확인할 예정이다.

중앙선관위는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거소투표 신고 방법 등을 마련해 안내할 예정"이라며 "유권자의 투표권 행사에 있어 불편함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