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서강준, 박민영과 애틋 키스 ‘심쿵 엔딩’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서강준, 박민영과 애틋 키스 ‘심쿵 엔딩’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3.25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서강준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서강준

배우 서강준이 JTBC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연출 한지승, 극본 한가람, 제작 에이스팩토리)에서 가슴 뭉클한 첫 키스로 안방극장에 아련한 설렘을 전했다.

극 초반, 은섭(서강준)과 해원(박민영) 사이에는 어색한 기운이 감돌았다. 은섭은 눈 오는 날 위험하게 산을 오른 해원이 다신 산을 오르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 차가운 말투와 행동으로 해원을 대했다. 뿐만 아니라, 은섭은 지난 총동창회에서 해원이 한 고백에 대해 "미안해"라고 대답해 해원을 눈물짓게 했다. 해원의 고백 이후 은섭은 행복에 대한 두려움에 해원과 점점 거리를 두었고, 이런 은섭의 태도를 알 수 없는 해원은 서운함을 느꼈다.

하지만 서로를 향한 진심은 숨길 수 없었다. 함께 산 정상에 오른 은섭과 해원. 해원은 해원은 "네가 너무 따뜻해서, 나한테 너무 따뜻해서. 그래서 자꾸 의심했었나 봐"라고 진심을 털어놓았다. 결국 은섭은 마음을 숨기지 않고 해원에게 다가가 키스했고,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의 키스는 엔딩을 장식하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뛰게 만들었다.

이 날 방송에서 서강준은 오랫동안 간직해온 사랑의 감정을 애틋한 키스신으로 그려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따뜻한 설렘으로 물들였다. 서강준은 해원을 걱정하는 마음에 일부러 차가운 태도로 대할 수밖에 없는 은섭의 심리를 그대로 녹여냈다. 또한, 서강준은 긴 시간 마음을 표현하지 못하고 눌러왔던 캐릭터의 감정을 터트리며 감성 멜로의 정석 키스신을 완성했다. 이로써 서로를 향한 마음을 깨닫게 된 은섭이 두려움을 이기고 해원에게로 한 발자국 더 나아갈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회를 거듭할수록 '직진 순정남' 면모를 드러내며 시청자들을 두근거리게 하는 서강준이 출연하는 JTBC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