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경화 진천부군수 취임 100일 … '코로나19' 풍부한 경험 바탕으로 효율적 대응
정경화 진천부군수 취임 100일 … '코로나19' 풍부한 경험 바탕으로 효율적 대응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0.04.07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화 진천군 부군수
정경화 진천군 부군수

 

풍부한 도정경험, 특유의 형님 리더십을 발휘하며 동료 공직자들로부터 두터운 신망을 받고 있는 정경화 진천군부군수가 취임 100일을 맞는다.

정 부군수는 코로나19라는 단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사상 초유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취임과 동시에 현재까지 밤낮을 가리지 않고 진천군의 코로나 대응 선봉장 역할을 다하고 있다.

지난 1월 코로나바이러스의 진원지로 지목된 중국 우한(武漢)시 교민들이 진천군에 위치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수용된다는 소식이 들리며 진천군은 지역 주민들로부터 아쉬움 섞인 질타를 받았었다.

이에 정 부군수는 군민들의 안전을 위해 설치한 현장 상황실에 수시로 방문하며 지역 주민들과 함께 안전지킴이로 활동했으며 인근 주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마스크, 손 세정제를 비롯한 위생용품 확보에 전방위적인 노력을 펼쳤다.

또한 지금까지 쌓은 행정력과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충북도와 군의 업무 추진에 있어 윤활유 역할을 톡톡히 해 신속한 대응이 가능케 했다.  
 
이러한 정 부군수의 노력과 지역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단 한 명의 확진자 발생없이 무사히 우한 교민들을 가족의 품으로 돌려 보냈으며 현재는 해외 입국자를 위한 임시 검사시설로 지정된 법무연수원의 효율적인 운영에 힘을 보태며 동료 직원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고 있다.

정 부군수의 이러한 솔선 행보는 국민의 안정적인 삶을 위해 공직자가 존재한다는 가장 기본적인 마인드를 다시금 직원들에게 상기시켜주는 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정 부군수는 “취임과 동시에 많은 상황이 발생했지만 송기섭 군수님과 군 공직자들의 높은 역량 덕분에 국가적 위기를 슬기롭게 해쳐나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코로나 사태가 진정 국면에 들어가고 있는 만큼 침체된 지역 경제를 활성화 시키고 지역주민들이 일상생활을 다시 이어 나갈 수 있도록 모든 경험과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한편, 충북 영동 출생인 정경화 부군수는 1989년 공직에 입문한 이래 지난 2018년 1월 지방서기관 승진 후 경제통상국 전략산업과장, 경제기업과장을 역임했으며 탁월한 행정능력을 인정받아 지난 1월 취임했다.
   
[Queen 김도형기자] 사진 진천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