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남구, 생활방역 전환 맞춰 구립시설 순차적 개관
강남구, 생활방역 전환 맞춰 구립시설 순차적 개관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0.05.07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센터·복지시설·도서관 등 비접촉 프로그램 시작으로 운영 재개
역삼청소년수련관 생활방역 대응
역삼청소년수련관 생활방역 대응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6일 생활방역 전환에 따라 문화센터·복지시설·도서관 등 휴관했던 구립시설을 순차적으로 재개관한다.

구는 무증상 감염을 막기 위해 구립도서관을 시작으로 서예·수채화, 놀이치료 등 600여개 비접촉·비활동적인 소규모 프로그램과 골프 등 개인 간 거리유지가 필요한 체육시설은 11일, 회원 접수 등 사전 준비가 필요한 정보화교실 등 150여개 프로그램은 18일에 개관한다.

‘강남70+라운지’ 등 어르신 시설은 5월 말부터 문을 연다. 그 외 노래·댄스 강좌 등 비말 접촉이 우려되는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 단계가 해제되는 시점을 고려해 개관 일정을 검토할 예정이다.

일원청소년독서실 생활방역 대응
일원청소년독서실 생활방역 대응

아울러 구는 정기적인 소독과 손소독제·체온계 비치 등 개관시설에 대한 지속적으로 방역을 실시하고 있으며, 프로그램 정원 축소 및 시설 내 1~2m 간격 유지 등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적극 실천하고 있다. 또한 구립시설 개관을 맞아 주민들에게 방역키트 증정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한편 구는 일상으로의 복귀를 대비해 휴관기간에 노후된 문화센터 시설 등을 리모델링한 데 이어, 다음 달까지 관내 동주민센터 및 평생학습관 등 출입구를 자동문으로 교체하기로 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생활 속 거리두기’는 코로나19 종식이 아닌 일상 속 방역이 시작되는 것으로, 긴장을 늦추지 않고 감염병 확산에 대비한 방역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겠다”며 “구민 여러분께서도 2m 간격 두기,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생활방역 5대 수칙을 꼭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강남구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