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홍남기 “고용쇼크 대응 공공부문 중심 일자리 156만개 제공”
홍남기 “고용쇼크 대응 공공부문 중심 일자리 156만개 제공”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5.14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고용 쇼크에 대응하기 위해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일자리 156만개를 긴급히 공급하기로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공공부문 중심 고용충격 대응방안'과 '감염병 대응 산업 육성 방안' 등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사태는 당장의 일자리 상실은 물론 노동‧고용시장 전반에 양적‧질적으로 큰 충격과 변화를 야기하고 있다"며 "긴급 고용·일자리 대책이 시급한 상황에서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일자리 156만개 제공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 중심 일자리 156만개는 △공공일자리 94만5000개 △직접일자리 55만개 △공무원·공공기관 채용 4만8000명 △공무원 기채용 1만9000명 등을 포함한다.

우선 정부는 기정예산에 따른 공공부문 직접일자리 94만5000개 중 코로나19로 정상적으로 추진되지 못했던 노인일자리, 자활근로사업 등 약 60여만개 일자리 창출을 재개할 뜻을 밝혔다. 해당 일자리에 대해 최대한 비대면·야외작업 등으로 전환하고 사업절차 간소화 등 집행상의 탄력성도 최대한 허용해 신속 재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어 직접일자리 55만개+α(알파) 창출과 관련해서는 △청년층·경력개발에 도움이 되는 공공분야 비대면 디지털 일자리 10만개 △민간분야 청년 디지털일자리 5만개 △청년 일경험일자리 5만개 △취약계층 일자리 30만개 △중소·중견기업 채용보조금 5만명 등 분야별 고용계획도 공개했다.

홍 부총리는 "시험연기 등으로 4월까지 1만9000명 채용에 그쳤던 공무원·공공기관 채용절차를 방역중대본 지침 준수하에 이번 달부터 재개할 것"이라며 "최대한 빠른 시일내 4만8000명을 채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일자리대책에 대해서는 이달 14일 열리는 4차 경제중대본 회의에서 전체 모습과 세부내용을 집중 논의후 확정하고 부족한 소요재원에 대해서는 3차 추경안에 반영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특수형태근로종사자, 프리랜서, 일용‧임시직 등 취약계층의 고용안전망 사각지대 보완이 시급하다"며 "비대면 업무방식이 확산되면서 고용의 비정형성이 가속화되고 있어 업무방식의 유연화를 반영할 새 그릇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그는 "디지털 뉴딜(한국판 뉴딜) 추진과 연계한 노동‧고용정책을 디지털 친화형(Digital-Friendly)으로 전환나갈 것"이라며 "비대면‧디지털 일자리 확대와 재택근무 등 업무방식 변화에도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사태는 위기이면서 동시에 K-방역 등 포스크(post)-코로나 신성장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기회로도 작용할 수 있다"며 감염병 대응산업을 육성할 계획도 밝혔다. 최근 세계적으로 방역체계 확립, 백신·치료제 개발 등에 대한 관심과 필요성이 커지면서 이 분야의 산업적 성장을 위한 '기회의 창'이 열렸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감염병 대응체계인 △방역·예방 △진단·검사 △백신·치료 등 3대 영역에서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고 △전주기 시스템 산업화의 기반을 갖추는 소위 '3+1 육성 전략'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홍 부총리는 "종합적 대응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감염병 전문병원과 국립 감염병연구소 설립, 감염병 대응 전과정에 대한 한국형 감염병 진단기법(3T: Test-Trace-Treat)을 국제표준으로 제정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Queen 이주영 기자] 기사·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