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민주 박범계 "윤미향 쉼터 매입, MB 내곡동 사저 사건 기억나"
민주 박범계 "윤미향 쉼터 매입, MB 내곡동 사저 사건 기억나"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5.18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위안부 피해자 쉼터인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과 관련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의혹에 대해 "워낙 여론이 좋지 않기 때문에 당에서 본인의 소명과 검찰수사만을 기다리기에는 어려운 상태로 갈 수 있다"고 달라진 당 분위기를 전했다.

박 의원은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어제 오늘 여론의 변화가 분명히 있다고 보여진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의원은 윤 당선인을 엄호하던 그간의 당 분위기가 달라졌음을 시사하면서 "여론의 변화뿐 아니라 저희 당과 당을 사랑하는 당원들의 여론 변화도 분명히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성 쉼터 매입가격과 매도가격의 문제 등을 보니 이명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과 특검 사건이 기억이 났다"며 "쉼터 매입 부분을 명확하게 빨리, 오늘 중에 윤 당선인이 소명을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윤 당선인 아버지가 쉼터 관리인으로 일했다는 부분은 공적으로 옳은 일이 아니었다"고 비판했다.

윤 당선인의 '반성' 표현에 대해서도 "약하다고 느껴진다"며 "공사가 구분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 비판을 통렬하게 받는 것이 좋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은 이미 시민단체에 의해 고발이 돼 서부지검 경제전담부에서 수사한다"며 "수사가 굉장히 속도감 있게 계좌나 통신 추적 등을 포함해 이뤄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본인이 오늘 중에 분명한 소명을 해야 한다"며 거듭 빠른 해명을 요청했다.

윤 당선인 본인과 민주당이 '친일 공세'라는 프레임을 꺼낸 것에 대해서도 "무조건 친일적 공세라고만 단정하기는 어렵다"며 "일반 국민의 법 감정과 소위 국민정서법에 부합하는가 하는 기준으로 볼 필요가 있다"고 비판했다.

윤 당선인이 대표로 있던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경기 안성에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쉼터를 약 7억5000만원에 사들였다가 최근 이보다 3억원 이상 낮은 4억2000만원에 팔기로 계약하기로 하는 등 거래 과정이 석연치 않다는 의혹까지 더해지며 윤 당선인 관련 논란이 확대일로다. 

이에 대해 윤 당선인은 전날 한겨레 인터뷰를 통해 "처음에는 서울 마포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 근처에 힐링센터를 마련하려고 했으나, 현대중공업이 기부하기로 한 10억원으로 서울에서 마땅한 곳을 구매하기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자신의 부친이 쉼터 관리인으로 일한 데 대해선 "사익을 챙기기 위한 목적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윤 당선인은 당초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쉼터라는 목적대로 활용되지 않았다는 비판에는 "수요시위 등에 연대하는 시민단체가 사용할 수 있도록 했지만, 횟수가 많지 않았다"며 "펜션처럼 사용한 것은 아니다. 시민단체 회원의 개인적 사용은 허락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