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지하철역에서 택배 보내고 받는다 … 2022년까지 생활물류센터 100여곳 설치
지하철역에서 택배 보내고 받는다 … 2022년까지 생활물류센터 100여곳 설치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6.01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대입구역에서 운영중인 유인보관소 모습. (서울시 제공)
홍대입구역에서 운영중인 유인보관소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교통공사는 2022년까지 지하철역과 차량기지 등 100여곳에 통합형 생활물류 편의서비스를 제공하는 생활물류센터를 설치한다고 1일 밝혔다.

생활물류센터는 택배물품 보관·접수·픽업을 비롯해 개인물품 보관, 개인 교통수단 관리, 스마트폰 배터리 대여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민의 발'을 넘어 편의증진을 위한 생활물류 거점으로 거듭난다는 목표다. 


사업은 총 3단계에 걸쳐 추진한다. 먼저 올해는 지원센터 20곳을 설치, 물품보관 위주의 단일 물류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어 내년에는 이를 50곳으로 늘리는 한편 택배 접수 및 배송, 세탁 서비스 등 생활밀착형 물류서비스를 제공한다.

2022년에는 생활물류센터를 100곳까지 확대하고, 신선물류·편의점 등 유통까지 서비스 범위를 넓힌다.

공사는 지역별 인구·상업·시설·물류 특성이 담긴 빅데이터를 활용, 사업 대상지를 분류해 역사별 맞춤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예컨대 직장인이 많아 택배 서비스 수요가 많은 중심업무지구에 위치한 을지로입구역 등에는 택배 중심 지원센터를 설치한다.

홍대입구역 등 문화·관광시설, 숙박시설이 많아 짐 보관 수요가 많은 관광지 인근에는 유인보관소 및 물품대여 중심 지원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공사는 이 사업을 통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양질의 사회적 일자리를 창출하는 동시에 역사 내 상가 공실 장기화 문제도 해결할 것으로 기대한다.

이미 공사는 서울 지하철 모든 역사에 무인물품보관함 5557개를 운영하고 있으며 캐리어 등 작은 화물을 보관하고, 캐리어를 인천공항까지 배송해주는 서비스도 홍대입구역과 서울역, 명동역, 잠실역 등에서 운영하고 있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