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노영민 "이달 내 반포 아파트도 처분" … 국민 눈높이 못 맞춰 '송구'
노영민 "이달 내 반포 아파트도 처분" … 국민 눈높이 못 맞춰 '송구'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7.08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2019.11.29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2019.11.29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8일 자신의 부동산을 둘러싼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송구스럽다"며 이달내 서울 서초구 반포 소재 아파트도 처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노 실장이 청주에 이어 반포 아파트까지 모두 다 처분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노 실장의 아파트 매매를 둘러싼 논란이 수그러들지 주목된다.


노 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는 지난 목요일 보유하고 있던 2채의 아파트 중 청주시 소재 아파트를 매각한다고 밝힌 바 있고 지난 일요일(5일) 매매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BH(청와대) 근무 비서관급 이상의 고위 공직자에게 1가구 1주택을 권고한데 따른 스스로의 실천이었고 서울 소재 아파트에는 가족이 실거주하고 있는 점, 청주 소재 아파트는 주중대사, 비서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수년간 비워져 있던 점 등이 고려됐다"고 부연했다. 

노 실장은 "그러나 의도와 다르게 서울의 아파트를 남겨둔 채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면서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 실장은 "가족의 거주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이달 내에 서울 소재 아파트도 처분키로 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앞으로 저 자신을 다시 한번 돌아보고 엄격히 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노 실장은 지난 2일 내부 회의에서 2주택 이상을 소유하고 있는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고위직에게 이달 중으로 처분할 것을 재차 권고하고, '솔선수범' 차원에서 자신이 보유한 2채 중 청주 소재 아파트를 매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반포가 아닌 청주 소재 아파트를 매각하는 것을 두고 '강남 불패' 신화만 재확인한 게 아니냐는 비판 여론이 제기됐다.  여기에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반포 아파트'를 매각한다고 밝혔다가 '청주 아파트'로 정정하는 해프닝까지 벌어지면서 논란이 더 커졌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