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한국기행] 신안 하의도 염전, 제갈향덕 이장님의 ‘백년손님’ 사위 위한 여름 손맛
[EBS 한국기행] 신안 하의도 염전, 제갈향덕 이장님의 ‘백년손님’ 사위 위한 여름 손맛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7.31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한국기행 ‘기다렸다 여름 맛’ 5부 ‘이장과 백년손님’
EBS 한국기행 ‘기다렸다 여름 맛’ 5부 ‘이장과 백년손님’

오늘(31일) E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기다렸다 여름 맛’ 5부가 방송된다.

뜨겁기로 치면 일 년 중 제일인 지금. 이미 몸서리쳐 지도록 푹푹 찌는 더위로 부터 도망칠 궁리에 여념 없는 이때. 이 여름만을 기다려온 풍경들이 있다. 

물위를 걷는 계곡 트레킹부터, 향기로운 여름 꽃 내음을 품은 토종꿀채취, 하얀 소금꽃 내린 염전까지….

여름이 와야 비로소 웃을 수 있는 풍경 속 사람들과 맛을 만나러 떠나는 기행. 이 순간만을 기다려온 그들을 뒤쫓다 보면, 도망치고만 싶었던 이 여름의 진정한 맛을 느낄 수 있다.

‘기다렸다 여름 맛’ 5부에서는 ‘이장과 백년손님’ 편이 방송된다.

EBS 한국기행 ‘기다렸다 여름 맛’ 5부 ‘이장과 백년손님’
EBS 한국기행 ‘기다렸다 여름 맛’ 5부 ‘이장과 백년손님’

신안 하의도, 여름이면 더 뜨거운 곳이 있다. 오늘은 장맛비가 내리기 전 염전의 마지막 소금을 미는 날. 8년 전 섬으로 내려와 매일 같이 하얀 소금을 미는 사위, 위기현 씨를 이장님일부터 방앗간, 농사일, 매표소까지 섬에서 제일 바쁜 제갈향덕 이장님이 찾았다. 무더위에 장마 마지막 소금을 미는 사위가 걱정된 장모, 향덕 씨. 자신을 대신해서 소금을 미는 사위에게 고마우면서 짠한 마음이 든다.

EBS 한국기행 ‘기다렸다 여름 맛’ 5부 ‘이장과 백년손님’
EBS 한국기행 ‘기다렸다 여름 맛’ 5부 ‘이장과 백년손님’

남편보다도 더 많이 대화를 나누는 사위, 기현 씨와 함께 갯가로 나선 제갈향덕 씨. 갯가에 앉은 두 사람은 옛날 방식대로 전복껍데기로 바위옷을 캐다 보니 벌써 한가득-. 된장찌개도 먹지 못하던 아메리칸 입맛이었던 기현 씨의 입맛은 솜씨 좋은 장모님, 향덕씨 덕에 이제는 하의도 섬사람이 다 됐다. 사위가 제일 좋아하는 음식은 바위옷 묵 국수와 갯가에서 함께 주워온 보말찜까지. 기현 씨는 장모님 손맛에 뜨거운 하위도 더위를 식혔다.

EBS 한국기행 ‘기다렸다 여름 맛’ 5부 ‘이장과 백년손님’
EBS 한국기행 ‘기다렸다 여름 맛’ 5부 ‘이장과 백년손님’

뙤약볕 아래에서 소금을 미는 백년손님, 기현 씨의 여름 몸보신을 위해 장모, 향덕씨가 동네 사람에게 하의도 여름 보양식 민어를 부탁했다. 하지만 그날 잡힌 대물 민어는 이미 임자가 있는 놈. 결국 소금꽃 피우는 한여름에 그녀가 준비한 요리는 겨울에 먹어야 더 맛있는 간재미무침과 아귀찜이지만 사위, 기현 씨에겐 더위를 식힐 수 있는 고향의 여름 밥상이다.

겨울 별미도 시원하게 먹어주는 백년손님이 있는 하의도의 여름의 맛을 만나본다.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EBS ‘한국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한국기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