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한국기행] 강릉 귀촌 최복영·김영주 부부, 양양 귀농 김양희 씨 ‘동해로 간 까닭’
[EBS 한국기행] 강릉 귀촌 최복영·김영주 부부, 양양 귀농 김양희 씨 ‘동해로 간 까닭’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9.24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24일) E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동쪽으로 튀어’ 4부가 방송된다.

동해안 낭만가도를 따라 만난 사람들. 그들이 동쪽으로 간 이유는 무엇일까? 누군가에겐 설렘, 누군가에겐 삶의 터전, 누군가에겐 수행, 또는 휴식이 되는 동녘. 푸른 바다가 눈부시게 맑은 그곳에서 아름다운 풍경과 사람들을 만나본다.

7년째 차박 중인 부부와 거친 바다를 누비는 해녀들, 한국의 소림사인 골굴사 사람들을 만나다! 

이날 ‘동쪽으로 튀어’ 4부에서는 ‘마음속 쉼표를 찾아’ 편이 방송된다.

EBS 한국기행 ‘동쪽으로 튀어’ 4부 ‘마음속 쉼표를 찾아’
EBS 한국기행 ‘동쪽으로 튀어’ 4부 ‘마음속 쉼표를 찾아’

10년 전, 강원도 강릉의 한적한 숲속으로 귀촌한 최복영, 김영주 부부. 스킨스쿠버를 하며 동해를 다 다녀봤지만 그 중에서도 강릉바다가 아름다워 귀촌지로 강릉을 선택했다.

집에서 10분 거리에 있는 바다 산책 후 아내가 내린 아이스커피로 땀을 식힌 부부. 이번엔 손을 맞잡고 계곡을 건넌다. 감나무로 만든 낚싯대로 민물고기 낚시에 도전! 물고기들 낮잠시간인지 도통 소식이 없다는데...

계곡 옆의 평상에 마주앉은 부부. 숲속에 감자전의 고소한 냄새가 퍼진다. 자연 속에서 소소한 행복을 만끽하는 부부의 ‘소확행’ 라이프는 어떤 모습일까?

EBS 한국기행 ‘동쪽으로 튀어’ 4부 ‘마음속 쉼표를 찾아’
EBS 한국기행 ‘동쪽으로 튀어’ 4부 ‘마음속 쉼표를 찾아’

강원 양양으로 귀향한 지 5년이 지난 김양희 씨와 그녀를 따라 최근 귀향한 남동생 김충식 씨, 그리고 그들의 멘토인 아버지 김지윤 씨. 세 가족이 배추모종 심기에 총출동했다. 하지만 맡은 역할은 저마다 다른데! 가족의 모토가 ‘따로 또 같이’란다.

이어서 남매가 향한 곳은 표고버섯 하우스. 표고버섯 종균이 들어간 나무들을 뒤집는데, 그래야 균이 골고루 퍼지고 버섯이 많이 나기 때문. 수확한 깨로는 고소한 들기름을 만들어낸다.

노동 끝에 찾아온 달콤한 여유를 만끽하기 위해 양희 씨가 찾은 곳은 설악해수욕장. 여름이면 가족들과 놀러와 섭국을 해먹던 추억의 장소다. 더 이상 바다가 설레지 않을 때 양양사람이 된다지만 바다는 언제 봐도 설렌다는 양희 씨. 그녀의 인생 2막, 귀농생활 속으로 들어가 보자.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EBS ‘한국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한국기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