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극한직업] 수확의 계절에 추석명절 특수까지…농수산물시장 24시, 새벽을 여는 사람들
[EBS 극한직업] 수확의 계절에 추석명절 특수까지…농수산물시장 24시, 새벽을 여는 사람들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9.30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30일) 밤 EBS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극한직업>에서는 ‘농수산물시장 24시 새벽을 여는 사람들’ 편이 방송된다.

수확의 계절 가을! 가을철 농수산물 출하가 본격화되면서 사과, 배, 포도 등 제철 과일과 꽃게, 고등어 등 전국 각지에서 지역 특산물 물량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설상가상 추석을 앞두고 명절 특수까지 겹치면서 농수산물 시장은 눈코 뜰 새 없이 바빠졌다는데. 

게다가 본격적인 가을 고등어 조업이 시작되면서 제주도 근해에서 갓 잡은 싱싱한 고등어 운반선까지 항구로 몰려들어 전체적으로 일손이 부족해진 상황! 

농수산물은 선도를 유지하는 일이 생명이기 때문에 신속하게 작업을 마쳐야 한다. 24시간 밤낮없는 시간과의 전쟁! 좋은 상품을 소비자에게 유통하기 위해 뜨거운 땀과 열정으로 가장 먼저 새벽을 깨우는 사람들을 소개한다.

EBS 극한직업 ‘농수산물시장 24시 새벽을 여는 사람들’
EBS 극한직업 ‘농수산물시장 24시 새벽을 여는 사람들’

◆ 돌아온 가을 고등어! 제철 맞아 쏟아지는 고등어와의 전쟁!

하루 최대 물량 3,200톤! 우리나라 수산물 유통량의 30%, 고등어 위판량의 약 90%를 거래하는 전국 최대 규모의 어시장! 부산 공동어시장에서는 매일 새벽 항구와 어시장을 가득 메운 제철 고등어로 누구보다 바쁜 하루를 보내는 사람들이 있다. 수십 톤씩 쏟아지는 고등어를 밤새 분류하고나면 좋은 물건을 사수하기 위한 불꽃 튀는 경매 현장이 이어진다. 선도를 유지하기 위한 촌각을 다투는 운송 작업까지! 고등어와의 소리 없는 전쟁을 치르고 있는 어시장 사람들을 만나본다. 

한편, 소비자의 요구에 발맞춰 다양한 상품을 생산하는 가공공장 역시 어느 때보다 바쁘게 돌아간다. 하루 작업 물량인 약 45,000마리의 고등어를 해동, 손질, 염장, 포장하는 작업자들. 대부분 수작업으로 이루어지는 가공 공정은 여간 고된 작업이 아닐 수 없다고. 이들의 수고가 고스란히 담긴 고등어가 우리의 식탁에 오르기까지, 수만 번의 손길을 더하는 작업자들의 노고를 소개한다.

EBS 극한직업 ‘농수산물시장 24시 새벽을 여는 사람들’
EBS 극한직업 ‘농수산물시장 24시 새벽을 여는 사람들’

◆ 신선한 농산물을 유통하기 위한 치열한 24시!

전국 팔도 농산물의 집결지! 대구 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는 농민들의 땀으로 일군 청과물을 유통하기 위해 오늘도 뜨거운 땀으로 새벽을 밝히는 사람들이 있다. 가을 제철 과일인 사과, 배, 포도, 샤인머스켓 등 지난 여름 폭염을 견뎌 낸 농산물들을 가득 실어 온 트럭으로 북새통을 이루는 도매시장. 

매일 들어오는 약 1,600톤의 과일과 채소를 일일이 확인하는 건 물론, 개당 약 10kg이 넘는 물품을 하나하나 손으로 직접 나르는 분배 작업에, 상품 진열에, 경매에, 배송까지! 새벽부터 정신없이 발로 뛰며 선도를 지키기 위한 시간과의 싸움을 펼치고 있다는데... 

한편, 산지에서 수확한농산물이 바로 유통되는 문경의 한 거점산지유통센터. 연중 농산물 최대 대목을 맞아 신선하고 안전한 과일을 공급하려는 노력으로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다. 집하부터 선별, 포장, 저장 작업을 거쳐 약 50톤의 사과가 출하되는 이 곳. 온종일 허리 펼 새도 없이 일하다 보면 온몸이 성할 리 없지만 밀려드는 물량을 감당하려면 1분 1초도 쉴 틈이 없다는 작업자들. 최상의 상품을 소비자에게 유통하기 위해 밤낮없이 고군분투하는 현장을 찾아가 본다.

9월 30일 오후 10시 45분에 방송되는 EBS 극한직업 ‘농수산물시장 24시 새벽을 여는 사람들’ 편을 통해 좋은 상품을 소비자에게 유통하기 위해 새벽을 깨우는 사람들을 소개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출처 = EBS ‘극한직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