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홍천 철도 유치의 역사 100년도 넘었다!"
"홍천 철도 유치의 역사 100년도 넘었다!"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1.04.08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천 철도 건설, 100년 열망의 역사
홍천·인제군민, 1920년 철도유치 진정서 전달(매일신보)
교통부, 1991년 청량리~홍천~속초~강릉 251.6km 동서고속전철 확정

홍천군에서는 용문~홍천 철도 유치를 위한 군민의 염원을 실현하기 위해 역사적 기록을 찾아 나섰다.

1989년 5월 17일자 매일경제신문 1면에는 ‘동서고속전철 노선 확정’이라는 제목으로 서울 청량리역에서 출발하여 경기도 양평과 홍천·원통·속초를 경유하여 강릉으로 이어지는 총연장 251km의 노선으로 확정됐다는 보도와 함께

북부노선과 중부노선, 남부노선 등 3개 노선을 검토하여 평탄지형으로 공사여건이 양호하고 공사비가 저렴한(1조2천9백원원) 중부노선으로 결정했다는 보도를 1면에 실었다.

당시 교통부는 90년부터 실시설계와 용지매수에 들어가 91년 8월 공사를  착수하기로 했으며 96년 8월에 준공되는 복선전철로서 평균 시속 180km  이상으로 서울과 동해안을 1시간 20분대에 주파하고 기술방식으로는 프랑스의 TGV(테제베)가 가장 유력하다고 보도했다.

또한 1920년 3월 4일자 매일신보에 실린 ‘경춘전궤 출원 자본금 6백만원’이라는 제목에서 경춘선과 함께 홍천군 반석리와 인제에서 발전해 춘천에서 양양까지 철도를 놓는 동해안 횡단선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1937년 1월 29일자 매일신보에는 홍천군민과 인제군민이 경기도 용문 일대의 철도 유치 진정서에 11,000여명이 동참했다는 사실이 게재됐다.

그러나 일제 강점기인 당시에는 수탈 목적의 화물열차에만 관심이 있어 철도건설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러한 역사적 기록에서 볼 수 있듯이 용문~홍천 철도 건설을 바라는 군민들의 간절한 소망이 100년 전부터 거론되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확인하였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홍천군은 강원도 내 18개 시·군 중 철도가 없거나 계획이 없는 유일한 지역으로 철도건설의 당위성과 정책적 필요성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허필홍 홍천군수는 “이러한 철도유치 염원과 유치과정의 역사적 기록을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기록하기 위하여 ‘용문~홍천 철도유치 백서’ 발간을 준비 중”이라고 밝히면서, “철도유치 백서는 홍천의 역사적인 기록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Queen 김도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