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2 16:20 (일)
 실시간뉴스
전기차 일제 급등, 루시드 15%-리비안 10%-테슬라 6%↑
전기차 일제 급등, 루시드 15%-리비안 10%-테슬라 6%↑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5.14 0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가에 기술주 저가매수가 다시 살아남에 따라 미국 전기차주가 일제히 급등했다. 루시드는 15%, 리비안은 10%, 테슬라는 6% 각각 급등했다.

나스닥이 3% 이상 급등하는 등 기술주 저가매수가 다시 살아나면서 대표적인 기술주인 미국의 전기차 업체 루시드의 주가가 15% 가까이 폭등했다.


[루시드 15% 폭등]

13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루시드는 전거래일보다 14.79% 폭등한 18.01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나스닥이 3.82% 급등하는 등 기술주 저가매수가 대거 유입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루시드는 최근 월가에 금리인상 우려에 따른 기술주 매도세가 나옴에 따라 주가가 연일 하락했으나 이날은 반발 매수로 급등했다. 루시드뿐만 아니라 리비안도 전거래일보다 9.88% 폭등한 26.70달러를 기록했다.

[머스크 트위터 인수 잠정 보류 선언으로 테슬라 6% 급등]

테슬라도 기술주 저가매수 유입과 함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 인수 잠정 보류를 선언하자 6% 가까이 급등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테슬라는 전거래일보다 5.71% 급등한 769.59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머스크가 트위터 인수 잠정 보류를 선언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테슬라의 주주들은 머스크가 테슬라에만 집중해주길 바라며 그의 트위터 인수를 반대해 왔었다. 머스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스팸·가짜 계정이 실제로 사용자의 5% 미만을 차지한다는 세부사항이 나올 때까지 트위터 인수를 잠정 보류한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트위터에 지난 2일자 로이터통신이 보도한 '트위터는 스팸 및 가짜 계정 비율을 사용자의 5% 미만으로 추정한다'는 기사를 링크로 첨부했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 4월 말 인수를 발표했을 때 "스팸 봇을 물리치고 모든 사람을 인증함으로써 트위터를 그 어느 때보다 나은 회사로 만들고 싶다"고 밝혔었다.

머스크가 이같이 밝히자 트위터는 전거래일보다 9.67% 폭락한 40.72 달러로 이날 장을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