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2 05:25 (토)
 실시간뉴스
단양 매포주민 집회, 지역 발전기금 투명 집행·관리 요구
단양 매포주민 집회, 지역 발전기금 투명 집행·관리 요구
  • 김경은 기자
  • 승인 2022.05.26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단양군 매포지역 주민들이 단양군청앞에서 매포지역발전기금을 관리하는 매포지역자치회의 횡포에 항의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충북 단양군 매포읍 이장단과 새마을남·녀협의회 등 주민 단체들은 26일 단양군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40억원에 이르는 지역발전기금의 투명한 집행과 관리를 요구했다.


이날 집회는 지역발전기금을 관리하는 매포지역자치회가 주민과 협의없이 일방적으로 17억원이나 소요되는 세차장과 농특산물 판매장 조성 공사를 시작하자 개최한 것이다.

매포지역발전기금은 2012년부터 성신양회와 한일시멘트사로부터 공해 피해 보상금 성격으로 매년 2억원씩 현재까지 40억원을 적립, 사단법인 매포자치회가 관리하고 있다.

그러나 자치회가 세차장과 농특산물 판매장 사업을 시작하면서 지역주민에게 설명회 등 충분한 협의를 거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시공업체를 선정하는 방식도 특혜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자치회는 사업에 반대하는 주민 단체장을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고소해 갈등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주민들은 시멘트사로 인해 피해를 본데 따른 보상 성격의 발전기금인 만큼 현금 배분 등 실질적 혜택을 요구하고 있으나, 자치회는 정관에 어긋난 기금을 배분할 수 없다며 맞서고 있다.

 

[Queen 김경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