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7 18:15 (금)
 실시간뉴스
물폭탄에 대처하는 시민들 ... '신림동 펠프스(영상)' '서초동 현자'
물폭탄에 대처하는 시민들 ... '신림동 펠프스(영상)' '서초동 현자'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8.09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림동 일대 침수된 도로에서 수영하는 시민
신림동 일대 침수된 도로에서 수영하는 시민

8일 수도권에 쏟아진 기록적인 폭우로 서울 도로 곳곳이 물바다가 된 가운데, 일부 시민이 해탈한듯 물 폭탄에 대처하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이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서초동 현자', '신림동 펠프스' 등의 별명이 붙은 시민들이 포착됐다.

먼저 저지대로 피해가 많은 강남권에서는 차들이 물에 잠겨 움직이지 못하자, 한 차주는 차 위에 올라 이 사태를 관망했다.

양복 차림의 그는 제네시스 차량 앞유리와 지붕에 걸터앉은 뒤 휴대전화를 보고 있었다. 차량 앞쪽은 침수로 인해 잠기고 있었다.

누리꾼들은 이 남성에 대해 '서초동 현자', '낭만 넘치는 강남역 차주' 등이라고 칭했다. 이후 이 남성은 해탈한 듯 1인칭 시점을 촬영해 공개했고, 사진에는 비에 홀딱 젖은 양복과 정장용 구두의 모습이 담겼다.

침수된 강남역에서 차량 위에 올라간 시민
침수된 강남역에서 차량 위에 올라간 시민

신림동 일대에서는 침수된 도로에서 수영하는 한 시민의 영상이 올라왔다. 분홍색 수영모와 수영 바지를 입은 이 남성은 자유형을 시도했으나, 앞으로 나아가진 못했다. 제자리에서 팔, 다리를 휘젓는 모습에 한 누리꾼은 "그래, 그냥 즐겨라"라고 했다.

또 다른 남성 시민 2명은 비가 장대같이 쏟아지는 상황에서도 야외에서 꿋꿋하게 술을 마시고 있었다. 이들의 테이블 위에는 소주 2병과 물병이 올려져 있었고 두 사람은 개의치 않고 수다를 나누는 모습이었다.

이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재밌다는 반응과 함께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감전될까 봐 걱정이다", "피부병 걸리겠다", "역대급 재난 상황인데 장난치고 싶을까?", "낭만은 무슨 너무 위험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특히 한 누리꾼은 하수관이 범람한 것을 언급하며 "그 안에 있던 담배꽁초, 쥐똥, 가래침, 각종 화학 물질 범벅된 저 물에서 수영하고 싶냐"며 몸서리쳤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10일까지 수도권에 최대 300㎜ 이상의 비가 더 올 것으로 전망돼 일부 지역엔 8일을 포함해 사흘간 500~700㎜ 퍼붓는 최악 양상으로 치달을 수 있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트위터 갈무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