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주택매입 계획 71%→66% 줄어 ... "집값 올라 부담 커"
주택매입 계획 71%→66% 줄어 ... "집값 올라 부담 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6.14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뉴스1)
(사진 뉴스1)

 

주택 매입 수요가 3분기 연속 감소세를 보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직방은 지난달 10~24일 자사 애플리케이션 접속자를 대상으로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 매입 계획을 묻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 응답자 2292명 중 1514명(66.1%)이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고 14일 밝혔다.

3명 가운데 2명은 주택 매입 의사가 있다는 것이다. 이 비율은 지난해 상반기(71.2%)부터 3분기째 하락세다.

직방은 "주택 가격이 단기간에 급등하면서 가격 부담이 커진 상황에서 연이은 가격 안정화 대책과 공급정책 등의 영향으로 거래 관망세가 이어졌다"며 "거래 소강 상태를 보이면서 주택을 매입하려는 움직임도 예년에 비해 다소 주춤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주택 매입 계획이 있다는 비율은 거주지역별로 △지방 5대광역시(69.7%) △지방 69.6% △인천 68.6% △경기 64.9% △서울 62.9% 순으로 조사됐다.

2022년 상반기까지 주택 매입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참여자는 778명이다. 그 이유는 △주택 가격 상승으로 금액 부담이 커서 31.9% △거주 보유 주택이 있어 추가 매입 의사 없음 22.7% △주택 가격 고점 인식으로 향후 가격 하락 예상 22.5% 등으로 조사됐다.

올해 상반기 주택을 매도했거나, 내년 상반기까지 매도 계획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51.6%(1183명)가 주택을 이미 매도했거나,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이미 주택을 매도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서울(19.3%)과 경기(18.9%) 거주자 응답군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반면 아예 매도 계획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 역시 서울(53.6%)과 경기(48.4%) 거주자가 많았다.

직방 관계자는 "다른 지역 거주자보다 서울, 경기 거주자의 응답군에서 상반기 매물을 처분했거나 아예 매도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비율이 높았다"며 "6월부터 양도세 중과 부담이 커지면서 상반기에 이미 주택 매물을 매도했거나 그런 계획이 없는 경우에는 관망세로 굳어지는 양상을 보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전보다 매수 계획이나 매도 계획이 줄면서 실거주 이동 목적 외에는 당분간은 거래 관망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