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6 08:00 (토)
 실시간뉴스
서울 연립·다세대 월세집 '역대 최고' … 보증금 5638만원에 월세 62만원
서울 연립·다세대 월세집 '역대 최고' … 보증금 5638만원에 월세 62만원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9.14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빌라 평균 월세보증금과 월세 추이 (다방 제공)
서울 빌라 평균 월세보증금과 월세 추이 (다방 제공)

 

서울 연립·다세대(빌라)의 평균 월세 보증금과 월세 모두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월셋집에 살려면 평균 5683만원의 보증금에 월세로 62만원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을 서비스하는 스테이션3가 한국부동산원의 서울 연립·다세대 평균 월세와 월세 보증금 추이를 조사한 결과, 7월 기준 평균 월세는 62만4000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원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15년 7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서울 빌라 7월 평균 전세금이 2억4300만원이고, 이를 통해 구한 전월세 전환율이 4%라는 점을 감안하면 월세 보증금이 1000만원일 경우 월세는 78만원까지 치솟는다. 올해 기준 4인가구 중위소득(487만6290원)의 16%다.

서울 강북 도심권(종로·중·용산구)과 강남 동남권(서초·강남·송파·강동) 빌라의 평균 월세는 각각 84만4000원과 88만8000원에 달했다. 은평·서대문·마포구가 포함된 강북 서북권은 55만7000원, 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구가 있는 강남 서남권은 52만1000원으로 나타났다.  

서울 빌라 평균 월세 보증금도 5683만7000원으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전국 평균(2886만1000원)과 비교하면 2배 가량 높다. 서울에서 월세 보증금이 가장 높은 강북 도심권은 9480만4000원, 그 뒤를 이은 강남 동남권은 8782만6000원으로 집계됐다.

거기다 보증금보다 월세를 많이 받는 방식을 선호하는 집주인들이 늘고 있다. 빌라의 전세가격 대비 보증금 비율은 계속 감소하는 추세다. 서울 빌라의 7월 전세가 대비 보증금 비율은 22.3%로, 전달보다 0.6%포인트 감소했다. 이 수치는 2017년 1월만 해도 29.4%에 달했다.

다방 관계자는 임대차 3법으로 내년 임대 물량이 묶일 가능성이 커 개선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