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4 03:25 (일)
 실시간뉴스
韓 양궁 리커브팀, 세계선수권 전 종목 석권 ... 김우진은 사상 첫 3관왕
韓 양궁 리커브팀, 세계선수권 전 종목 석권 ... 김우진은 사상 첫 3관왕
  • 김원근 기자
  • 승인 2021.09.27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양크턴에서 열린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에서 3관왕에 오른 충북 청주시청 소속 김우진(오른쪽)과 양궁 국가대표팀 감독인 홍승진 청주시청 감독.(청주시 제공). 2021.9.27
미국 양크턴에서 열린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에서 3관왕에 오른 충북 청주시청 소속 김우진(오른쪽)과 양궁 국가대표팀 감독인 홍승진 청주시청 감독.(청주시 제공). 2021.9.27

2020 토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우진(29)이 미국 양크턴에서 열린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에서 대회 사상 첫 3관왕을 차지했다. 한편 리커브 대표팀은 12년 만에 전 종목을 석권하는 쾌거를 이뤘다.

충북 청주시청 소속 양궁 국가대표 김우진은 25일(한국시간) 2020도쿄올림픽에 함께 출전했던 오진혁(40·현대제철)·김제덕(17·경북일고)과 세계양궁선수권대회 남자 단체전에 출전해 미국을 6대 0(54대 53, 56대 55, 57대 54)으로 가볍게 제치고 2015년 코펜하겐(덴마크) 대회 이후 6년 만에 남자단체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혼성단체전에서는 도쿄올림픽 3관왕 안산(20·광주여대)과 출전해 러시아를 6대 0(38대 36, 39대 36, 37대 33)으로 완파하고 2번째 금메달을 획득했다.

27일(한국시간) 열린 리커브 남자 결승전에서도 마르쿠스 다우메이다(브라질)를 세트스코어 7대 3(29대 26, 29대 28, 27대 30, 28대 28, 29대 27)으로 잡아내며 개인전 우승을 차지, 세계선수권대회 역사상 첫 3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리커브 대표팀은 여자단체전과 여자개인전에서도 금메달을 추가해 2009년 울산 대회 이후 12년 만에 전 종목을 석권했다.

우리나라 양궁 선수단은 28일 귀국한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