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6 11:35 (일)
 실시간뉴스
4월 車반도체 수급난 지속 ... 생산·내수↓, 수출대수·금액↑
4월 車반도체 수급난 지속 ... 생산·내수↓, 수출대수·금액↑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5.16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 선적부두 인근 야적장에 완성차들이 대기하고 있다. 2022.4.8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 선적부두 인근 야적장에 완성차들이 대기하고 있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지속하는 가운데 4월 자동차산업의 생산과 내수가 감소했다. 다만 수출대수와 수출금액은 한달 만에 증가세로 전환하며 오름세를 보였다. 비록 지난달 생산·내수가 감소했지만, 글로벌 공급망 불안정 확대 상황에서도 실적 대부분이 전월 대비로는 증가세를 기록해 반등의 기회가 엿보인다는 평가다.

16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2년 4월 자동차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산업은 전년 동월 대비 생산 -5.3%, 내수 -11.1%로 집계됐다. 수출대수는 12.4%(수출액 6.1%) 증가를 기록했다.

지난달 생산은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중국의 제로코로나 정책에 따른 부품 공급차질과 조업일수 감소(△1일)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5.3% 감소한 30만6462대를 기록했다.

내수는 친환경차 판매 호조에도 불구하고 출고 적체 지속 및 역기저효과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11.1% 감소한 14만3167대를 판매했다. 국산차의 경우 완성차사(社) 대부분 판매량이 감소해 전년 동월 대비 11.2% 감소한 11만9967대를 판매했지만, 올해 월별 판매량은 증가세를 시현했다. 수입차는 스웨덴계를 제외한 모든 외국계 수입차들의 판매 감소로 전년 동월 대비 10.6% 감소한 2만3200대를 판매했다.

수출 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2.4% 증가한 19만6780대를, 금액은 6.1% 증가한 44억달러로 1개월 만에 대수·금액 모두 플러스로 전환했다. 공급망 불안이 심화되는 상황에도 글로벌 시장 내 국내 브랜드의 친환경차 판매호조 등으로 코로나19 발생 이후 역대 2위 실적을 기록했다.

수출 금액은 수출 물량 증가 및 친환경차 수출 비중 확대 등에 힘입어 지냔해 3월 실적(44억달러)과 함께 코로나19 발생 이후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지역별로는 중동 등 신흥시장으로의 수출은 증가했으나 우리나라 친환경차 수출 주요시장인 유럽연합(EU)지역으로의 수출은 감소했다.

친환경차의 내수는 3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며 전년 동월 대비 57.7% 증가한 3만9624대를 판매했다. 이는 두달 연속 역대 최다 판매실적을 경신한 실적이다. 수출 대수는 전년 동월 대비 40.2% 증가한 4만7953대, 금액은 42.4% 증가한 13억2000만달러로 모두 16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해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수출 금액도 전체 자동차 수출액의 30.1%를 차지하며 8개월 연속 10억달러를 상회했다. 이는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한 하이브리드차로부터 기인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한편 지난달 자동차부품 수출은 친환경차 수요증가에 따른 관련 부품 수요 증가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공급망 불안정에 따른 현지 공장 가동중단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4.8% 감소한 19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