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4 01:25 (일)
 실시간뉴스
한전, 세계 최초 '23kV 초전도 플랫폼 실증 사업' 착공
한전, 세계 최초 '23kV 초전도 플랫폼 실증 사업' 착공
  • 김경은 기자
  • 승인 2022.06.24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나주 혁신도시 한국전력 전경.

한국전력이 세계 최초로 '23kV 초전도 플랫폼 실증사업'에 착공했다.

24일 한전에 따르면 이번 실증 사업은 초전도 기술을 실제 전력계통에 적용하는 것으로, 도심지에 소규모 초전도 스테이션을 설치한 후 외곽의 변전소와 23kV 초전도 케이블로 지중을 연결해 전력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실증사업이 성공적으로 수행되면 도심에서 대규모의 토목공사 없이도 친환경적인 전력설비 구축이 가능해 질 전망이다.

한전은 이날 경기도 파주시 선유 변전소에서 '23kV 초전도 플랫폼 실증사업 착공식'을 개최했다. 한전은 2023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경기도 파주시 문산 변전소와 선유 변전소 간에 초전도 스테이션을 신설하고 영하 200℃ 이하로 유지되는 초전도 케이블로 연계해 인근지역에 전력을 공급할 예정이다.

한전은 신재생에너지의 증가와 급속한 전기화로 인해 전력망을 대폭 확장할 필요가 있고, 이를 위한 송배전 설비 투자도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전력설비 건설은 대규모 민원 발생과 부지확보 곤란 등 어려움이 많이 뒤따르는 만큼 한전은 건설 기간을 단축하고 대용량으로 송전이 가능하며 친환경적인 전력 인프라 기술의 개발이 시급하다는 인식아래 이같은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현재는 도심지에 대규모 변전소를 건설해 도심 외곽 변전소와 여러 회선의 154kV 전선으로 연계한 후, 주변압기로 23kV로 변압 후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이번에 한전이 추진하는 23kV 초전도 플랫폼 실증사업이 성공적으로 수행될 경우, 도심지에서도 친환경적인 전력설비를 갖출 수 있어 원활한 전력공급이 기대된다.
  
이중호 전력연구원장은 "초전도 플랫폼 실증사업을 통해 재생에너지 확대와 탄소중립 목표 실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착공식에는 김숙철 한전 기술혁신본부장, 이중호 한전 전력연구원장, 김병희 LS전선 이사, 최경달 초전도 저온학회 부회장 등 50여 명의 산학연 관계자들이 참석해 실증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기술과 계획을 공유했다.

한편, 한전은 초전도 플랫폼 사업을 통한 기술혁신을 통해 재생에너지의 계통 수용 능력을 확대하고 도심지 초전도 전력계통 사업모델 개발을 목적으로 2017년부터 '23kV 3상 동축 초전도 케이블 시스템 및 초전도 플랫폼 사업모델 개발' 연구과제를 진행 중이다.

전력연구원은 △2018년 최장거리(3km) 초전도 케이블 냉각기술 개발 △2019년 신갈∼흥덕 변전소를 연결하는 초전도 케이블 상용화 사업 등을 성공적으로 완공 및 운전 중이다. 2021년에는 23kV 60MVA 3상 동축 초전도 케이블 시스템을 개발하고 국제 초전도 케이블 국제규격(IEC 63075)을 세계 최초로 취득한 바 있다.

 

[Queen 김경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